[고뉴스] ‘공공부분 사유화저지 공동행동’ 촛불영화제 개최

2008-07-21 アップロード · 87 視聴

국기기간산업의 민영화와 사유화 저지를 위한 ‘공공부문 사유화저지 공동행동’은 21일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와 함께 이날부터 25일까지 촛불집회 후 ‘공공성 지키기 촛불문화제 및 영화제’를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공부문 사유화저지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청계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5일간을 ‘촛불주간’으로 정해, 물, 전기 가스 등 에너지 네트워크산업과 비정규직, 공영방송과 의료민영화, 쇠고기 유통저지, 교육문제 등의 의제를 촛불집회에서 다룬다고 밝혔다.

또 이 주간동안은 촛불집회 후 청계광장에서 저녁 9시에 촛불 영화제를 상영할 예정이며, 상영될 영화는 각 의제별 행동의 날마다 의제와 관련된 영화가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동행동은 “‘권리선언’이란 이름의 촛불영화제는 촛불집회가 시작된 후 처음 있는 행사”라며 “광우병 쇠고기 문제와 함께 공공부문 민영화 문제에 대한 국내외의 다큐멘터리와 극영화를 묶어서 상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공동행동의 촛불주간 의제는 21일 ‘물, 전기, 가스 지키는 날’을 시작으로 22일 ‘일터의 광우병 비정규직 철폐의 날’, 23일 ‘공영방송 사수와 의료민영화 반대의 날’, 24일 ‘미친소 유통 저지의 날’, 25일 ‘미친교육 철회의 날’ 등이다.

공동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촛불주간’ 일정발표와 함께 공공부문 민영화를 추진하는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공동행동은 “이명박 정부는 공공부문 민영화를 미루겠다고 했으나, 실상은 여러 편법으로 사유화를 강행하고 있다”며 “그 예가 제주경제특구에서 영리병원을 허용하고, 공기업 구조조정 민영화를 시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명박 정부는 민간위탁 정책은 민영화가 아니라는 식의 억지 논리를 펼치고 있다”며 “이는 국민대중의 삶의 근간을 이루는 공공부분을 시장화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광우병 국민대책회의가 쇠고기 문제와 함께 의제를 확대해 정부에 대응하기로 한 것을 받아들여, 국민들에게 공공부문 사유화 정책 문제점을 널리 알리기 위해 ‘공공성 지키기 촛불 문화제 및 영화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공공부분 사유화저지 공동행동은 교육,의료, 미디어, 에너지, 물 등 공공부문 사유화에 반대하는 ‘물사유화저지공동행동’, ‘미디어공동행동’, ‘범국민교육연대’ 등 약 200여개의 시민사회단체 연대기구로 지난달 24일 출범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촛불문화제,공공부문사유화,민영화,사유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사회·이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