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장관님은 아시는 게 뭡니까?”…’미운오리 강만수’

2008-07-24 アップロード · 622 視聴

“어떻게 장관 한 사람이 바뀌었다고 다 바뀌나”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기업 관련대책특별위원회’가 개회 직후부터 높은 언성이 이어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공기업 선진화 방안과 관련해 주무 담당부처인 기획재정부에 요청한 자료가 무성의하게 제출됐다는 데 대해 불쾌감을 쏟아냈다.

박영선 의원은 기획재정부가 제출한 답변서가 ‘추진 중이다, 결정된 바가 없다’는 식의 일반적인 답변으로 일관됐음을 지적하면서 “성의를 보여야 질의답변이 가능할텐데 어떻게 이대로 하느냐”고 질타냈다.

이에 박 의원이 “장관님이 이렇게 지시하셨느냐”고 추궁하자 강만수 장관은 “아니”라고 답했지만 박 의원은 “그럼 장관님은 아시는 게 뭐냐. 삼겹살 가격도 모르시고 자료 답변 내용도 모르시고 무슨 일을 하시는데 만날 모른다고 답변만 하시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무원들은 다 똑 같은 공무원인데 어떻게 장관 한 사람이 바뀌었다고 이렇게 다 바뀌느냐”고 쏘아붙였다.

강 장관이 “확정된 내용이 없기 때문에…”하며 말끝을 흐리자 다시 박 의원은 “언론보도 자료만 모아도 이 책자보다 두꺼운데 그럼 언론이 작문을 했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 의원들 5명의 이름 밑에 줄 긋고 똑같이 2줄로 ‘논의 중’이라고 써놨다. 뭐하러 특위를 하느냐”며 몰아붙였다.

이에 한나라당 이종구 의원도 “자료에 대해서는 저희도 불만이 있다”며 여당 의원들의 사전주문에도 성실한 준비가 없었다는 데 대해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석현 특위 위원장은 “공기업 개혁이라는 것이 국민의 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중요한 일이므로 공론화 시켜 토의할 필요가 있어 특위가 만들어졌는데 자료 제출이 너무 부실하다”며 “지금 자료 요청은 알맹이 없이 결정된 것이 없다고만 하면 특위 활동을 할 수 없다”고 힐난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가 잘못된 인식을 하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 사이에서 비밀리 회동을 갖고 결정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이라면서 “국회를 국정 동반자로 생각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하지만 강 장관은 “현재 책임지고 낼 수 있는 자료는 다 제출하겠다”면서도 “책임질 수 없는 자료는 내기 어렵다”고 말해 의원들의 자료요청에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강만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