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野 “검찰 'PD수첩' 수사, 전형적인 방송 길들이기”

2008-07-29 アップロード · 212 視聴

-“유사 보도한 조중동도 수사하라”

29일 PD수첩에 대한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야당은 일제히 “정치적 표적수사”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먼저 민주당은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는 PD수첩에 대한 정치적 표적수사라는 지적을 불식시킬 아무런 증거가 없다”며 “검찰이 특별수사팀까지 만들며 요란을 떨더니 일부 언론의 보도내용을 편집한 듯한 주장만 하고 있다”고 검찰의 수사결과에 맹렬히 비난했다.

유은혜 부대변인은 “검찰은 PD수첩에 대한 표적수사 의혹으로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을 자초하지 말고 실패한 쇠고기협상 관련 위증죄부터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쇠고기 협상관련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노동당도 검찰의 중간수사발표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을 통해 검찰 수사가 “새로운 사실은 단 하나도 밝혀지지 않았다”고 단언하며 “광우병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과 문제점을 파헤치는 언론보도를 수사대상으로 삼는 것 자체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중간수사결과는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수사가 “검찰의 과잉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들의 알권리보다 정권안보가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사실상의 여론재판을 주도하고, 검찰수사를 배후조종했다”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어 “결국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는데 수사력이 집중됐기 보다는 PD수첩을 왜곡방송으로 규정해, 공격하려는 전형적인 방송 길들이기”라며 “조중동을 비롯한 다른 언론들도 지난해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렇다면 조중동도 사실을 왜곡한 셈이고, PD수첩처럼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창조한국당 김지혜 부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내고 “검찰이 왜곡을 극대화해서 PD수첩을 죽이기에 앞장서고 방송의 공립성과 중립성을 해치면서까지 언론방송의 자유를 침해하려한다면 정치검찰의 오명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것을 기억하라”며 검찰에 대해 경고했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도 표면적으로는 'Press Friendly'정책을 유지한다면서 검찰까지 이용해 전 방위적으로 언론방송을 장악하려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자유선진당은 다른 야당과는 조금 다른 반응을 내놓았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언론사의 보도내용에 대한 문제점은 후속보도와 전문가 견해 등을 통해 교정되어야지 검찰의 무리한 개입을 통해 국가형벌권이 발동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 자유선진당의 기본입장”이라며 “문제가 검찰로 비화된 이상 문화방송은 정정당당하게 원본테이프 등의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 더 이상 문제를 자기교정의 방법으로 풀기에는 너무 늦었기 때문”이라며 지적했다.

그는 “다만 MBC PD수첩이 의도적으로 왜곡보도했다는 확증이 없는 한, 이제라도 남아있는 다소의 문제점은 MBC가 후속보도 등을 통해 스스로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말해 MBC PD수첩의 왜곡보도는 인정하면서도 검찰의 수사개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PD수첩,민노당,민주당,자유선진당,창조한국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