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김민석 “洪, 기부금 1500만원 더 받아…비리 종합선물세트”

2008-07-30 アップロード · 60 視聴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김귀환 서울시의회의장으로부터 받은 500만원 이외 대가성이 의심되는 기부금 1500만원을 더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당 김민석 최고위원이 30일 공개한 홍 원내대표에 대한 ‘공개대상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2006년 7월 5일 이영순, 이윤영 명의로 각각 500만원이 입금됐다.

이영순 씨는 현재 서울시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주웅 의원의 부인이며 이윤영 씨는 당시 비례대표 6번을 배정받아 공천을 받았던 시의원으로 그는 이에 앞서 3월 5일에도 홍 원내대표에게 500만원을 기부했다는 것.

문제는 이들이 기부한 시점이 해당 년도 지방선거(5월 31일)가 끝난 직후 한달여 만이었으며 특히 홍 원내대표는 당시 서울시의원 비례대표 공천 심사위원 활동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김 최고위원은 “이영순 씨 명의로 기부된 돈은 지역구 시의원 공천 추천을 하는 대가로 수수한 것으로 보이고 비례대표 6번이었던 이윤영 씨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것도 공천 관련 수수이므로 정치자금법 32조 1호에 위반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정치자금법에 명백히 위반될 뿐 아니라 통상적 정치 관례에 비춰봐도 공천을 준 사람이 받은 사람으로부터 돈을 받는 것은 돌려주는 것이 상례”라면서 “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김귀환 사건’이 근본적으로 지방자치가 돈공천, 돈선거, 돈의장 선거로 연결되는 뿌리깊은 지방자치의 매관매직 구조의 결과라 보기 때문”이라고 말해 지방자치 구조의 ‘악습’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차떼기당의 추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나라당이 지방자치 공천에 있어 시의원, 비례대표, 시의장 후보선정까지 계속 일정액의 돈이 오간 것을 아무렇지 않게 여기는 것은 관행적 습성에 빠져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하기도.

“洪, 원내대표직 내놓고 수사 협조해야”

김 최고위원은 홍 원내대표를 겨냥, “종합선물세트의 전형적인 케이스”라며 “지방자치 의원과 관련해 받을 수 있는 돈은 다 받은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31일 정치자금법 32조 1,2호 위반을 근거로 홍 원내대표를 고발한다는 방침.

김 최고위원은 “집권당 원내대표와 관련한 수사가 제대로 되겠느냐”며 “스스로 원내대표직을 내놓고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옳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홍 원내대표와 관련해서는 이를 끝으로 마무리지을 생각이며 다른 사건에 대해 조만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해 ‘돈선거’와 관련한 또 다른 의혹을 폭로할 것임을 암시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김귀환,서울시의장,김민석,홍준표,돈선거,뇌물수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