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장애인 약점 이용하는 경찰”…어청수식 과잉진압 ‘재점화’

2008-08-01 アップロード · 287 視聴

경찰이 도로점거 시위를 하던 장애인들에 대해 ‘과잉진압’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정치권의 강도 높은 규탄이 이어지고 있다. 어청수 경찰청장은 야권으로부터 다시 한 번 ‘뭇매’를 맞았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달 23일 서울 중구 계동 보건복지가족부 청사 앞에서 장애인 활동보조 예산확대 시위 도중 경찰이 휠체어를 빼앗는 등 부상자가 발생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한 상태.

이와 관련, 당선 전 교통사고로 경추가 손상되어 사지마비 장애인 판정을 받은 친박연대 정하균 의원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찰은 시위에 참가중이던 1급 장애인인 김선영씨의 휠체어를 빼앗고 바닥에 내팽개치는 만행을 저질렀다”면 “경찰의 반인권적 진압방식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경찰은 그동안 장애인들이 참가한 집회와 시위에서 전동휠체어의 전원을 끄거나 휠체어에서 끌어내리는 등 장애인의 신체적 약점을 이용하는 진압방식을 사용해 왔다”는 것.

그는 이어 “장애인에게 휠체어나 활동보조인은 손발이나 마찬가지이며 비장애인을 진압할 때 현장에서 수갑이나 족쇄를 채우냐?”면서 경찰의 ‘명백한 장애인 차별’을 지적, 즉각적인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하며 어 청장에 대한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노은하 부대변인도 이날 ‘장애인을 폭력으로 대하는 막 되먹은 정부’라는 제하의 논평을 통해 “경찰은 시위를 벌이던 하반신 마비 장애인들의 휠체어를 빼앗았고 여성장애인은 아스팔트 바닥에 내동댕이 쳤다”며 “다른 하반신 마비 여성은 전경의 방패에 짓눌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노 부대변인은 또 “경찰 지휘부는 전의경의 강경진압을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경찰 측은 관련 동영상이 공개되었음에도 부인하며 거짓말을 되풀이 하고 있다”고 질책을 가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을 겨냥해 “이것이 소위 ‘국민성공시대’, ‘국민을 섬기는 정부’를 만들겠다는 이들의 자세냐”고 쏘아 붙인 뒤 “국가가 배려하고 보호해야 할 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층에게 폭력을 동원하는 막 되먹은 정부를 국민은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국가적 보호를 받아야 할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에 대한 지나친 강경진압과 과잉진압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공권력이라는 미명아래 힘없고 어려운 장애인을 배려하지는 못할망정 그들의 신체 일부와 다름없는 휠체어를 강제로 빼앗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격분했다.

박 대변인은 “명백하게 드러난 이번 장애인 강제진압 사건의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경찰당국은 관련자들을 엄중 문책하라”며 “어 청장은 장애인을 비롯한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한 후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어청수,장애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