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줌] 촛불시위피해특위, ‘광화문 피해상인 정보유출 관련 긴급기자회견 열어’

2008-08-04 アップロード · 47 視聴

바른시위문화정착 및 촛불시위피해자법률지원특별위원회(시위피해특위)는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의 상인 명단 공개와 관련 “명단 공개 이후 광화문 지역 상인들이 전화협박을 받는 등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 바른사회시민회의, 과격불법촛불시위반대 등 단체로 구성된 시위피해특위는 이날 오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국민대책회의가 지난 25일 홈페이지에 1차 소송 상인 115명의 이름과 주소 등을 공개한 이후 상인들이 협박전화에 시달리고 있다”며 “대책회의의 이 같은 행위는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로 하여금 원고 상인들에게 전화를 거는 방법 등으로 영업을 방해하라고 유도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시위피해특위는 “공개된 명단으로 상호와 전화번호를 추측한 네티즌들이 원고 상인 또는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상점에까지 전화를 걸어 욕설과 협박을 하기에 이르렀다”며 “이는 명백하게 업무방해죄”라고 밝혔다.

또한 “촛불집회로 장시간 동안 업무방해를 입은 경제적인 피해, 소송이 제기된 이후 일부 네티즌들의 전화통화로 인한 정신적인 피해 등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다”며 “이는 상인들을 두 번 죽이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이어 “피해상인들은 손해배상을 받는 것 보다는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는 것을 방지하고 차후 불법시위가 줄어들기를 간절히 바라고 바른 시위를 정착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위피해특위에 따르면 네티즌들은 115명의 상점 중 42곳(39%)을 찾아내 상호와 전화번호를 게재했는데, 지난달 31일까지 삭제되지 않고 진보신당에 올라와 있는 상인명단을 소송을 제기한 상인 명단과 대조해 본 결과 네티즌이 게시한 명단 중 14곳(33%)에 이르는 상점이 실제 소송에 참여한 상점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시위피해특위는 현재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올린 게시자에 대해 경고 및 고지 등의 조치를 요청했으며,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자료를 사이버경찰청등에 제공해 즉각적이고 효율적인 수사에 적극 협조에 나설 예정이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광화문,피해상인,촛불문화제,촛불시위,정보유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사회·이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