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군의문사 유가족, “자살, 타살인지 부모 조차 알 수 없는 현실”

2008-08-11 アップロード · 265 視聴

‘군·경의문사 진상규명 유가족협의회’는 1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정문 앞에서 군의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유가족 집회를 열었다.

군·경 의문사 진상규명 유가족 협의회 사무장을 비롯한 유가족 70여명은 국방부 앞에 모여 국방부 장관은 ‘전,공사상 분류기준’을 즉각 개정하고 ‘군 의문사 위원회 기간연장’에 동의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청와대와 국방부는 유가족의 아픔을 아는가’라는 현수막을 걸고 ‘국방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유가족들은 국방부 장관은 유가족이 10여년동안 군 의문사 관련 개선방안을 제출한 것을 묵살했다며 전·공사상 분류기준의 개정을 촉구했다.

또 공무수행이나 구타, 가혹행위로 인해 정상적 판단능력이 저하된 상태에서 사고 또는 재해 발생으로 인한 사고, 상해자에 대해 순직 및 공상 조항을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국방부가 상반기 내 확정한다던 전·공사상 분류기준 개정안을 지금까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아직까지 발표하지 않고 있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어 국가보훈처의 “국립묘지 안장법”개정을 예로 들며 “국방부장관은 형평성 있는 관계 법률안을 개정하라”고 말했다.

또 유가족들은 군 의문사 위원회 기간연장에 있어 적극적인 방안으로 동의해 달라고 요구했다.

군 의문사 유가족인 김용례씨는 “군에서 자살로 규명해 사망원인을 통보했지만 유가족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군에서 상당히 가혹행위와 구타가 많았다는 것이 드러났는데 어떻게 그것을 믿을 수 있겠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나라를 지키러 갔다는 것만으로 위안을 삼는데 이렇게 불명예스럽게 보낼 수 없다”고하며 “자해라는 말을 빼고 일반사로 표현을 해 명예를 회복 시켜달라”고 적극 요구했다.

김용례씨를 비롯한 유가족들은 특히 군 복무 중 자살에 대해 "전공사상분류기준의 즉각 개정"을 촉구하며 "구타.가혹행위 등으로 자살한 경우는 국립묘지에 안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군의문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사회·이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