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민주 “MB정부 6개월은 ‘지우고 싶은 역주행’…사기 당했다”

2008-08-25 アップロード · 45 視聴

-“‘민생 폭탄’에서 구할 정책 내놓을 것”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5일 이명박 정부 출범 6개월에 대해 “‘민생 고통의 6개월’이자, 인권과 민주주의를 20년 전으로 되돌린 ‘역주행의 6개월’”이라고 혹평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 스스로 지난 6개월에 대해 ‘성과 있었다’고 평가하는데, 이는 후안무치한 평가”라며 “지금이라도 정부 여당은 자기 성찰을 통한 반성과 각오가 있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출범 6개월 간 “민주주의는 후퇴에 후퇴를 거듭하고 공안정국이 다시 등장하는 등 애써 쟁취한 언론의 자유를 말살시키기 위한 여권의 음모가 착착 실행되고 있다”며 “경제 성장률은 목표의 절반밖에 이루지 못했고, 민생은 어려워져 국민들에게 고통만 가져다줬다”고 비난했다.

이에 김진표 최고위원은 “현 정부 출범 6개월 밖에 안 됐는데, 우리 경제의 모든 경제지표는 외환위기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쓴 소리를 퍼부었다.

그는 현 경제 난국에 대해 “이명박 정부가 국제적 고유가, 고원자재가격의 여건을 무시하고 무리하게 747 정책이라는 70년대식 공약에 집착한 탓”이라는 ‘이명박 책임론’을 언급했다.

또한 “강부자, S라인, 고소영 인사 등 전문성이 요구되는 공기업 사장 자리를 이명박 정부의 측근으로 메우는 ‘도덕 불감증 인사’도 경제 실패의 큰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그는 “민주당이 지난 10년 집권 경험을 통해 국민을 ‘민생 폭탄’에서 구할 수 있는 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부가세 인하 등 감세 정책을 이번 주 내로 확정,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주 새로 임명 돼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처음 참석한 장 성 최고위원도 “이명박 정부의 지난 6개월은 도덕성과 국정 운영에 모두 무능한 ‘사기당한 6개월’”이라는 의견을 보탰다.

장 최고위원은 “여당이 국민의 정당이 될 수 없다면, 민주당이 국민의 정당으로 우뚝 서야 한다”며 민주당의 존재 의의와 책임을 강조했다.

한편, 박병석 정책위의장은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국회 기자실을 찾아 “이명박 정부의 6개월은 국민의 소리에 귀 막은 ‘불통의 정부’이자 친인척비리, 군납 비리 등 부패로 얼룩진 ‘지워버리고 싶은 6개월’”이라고 힐난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명박 정부의 대내·외 정책에 대해서도 “경제·서민 죽인 6개월, 국민·언론 탄압 6개월, 좌충우돌·외톨이 외교 6개월”이라고 맹비난하며 “희망없는 이명박 정부는 지금이라도 현실을 직시하고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클릭 < http://www.gonews.co.kr >

tag·MB정부,6개월,민주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