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만사마' 정만호, 피는 못 속여

2007-04-11 アップロード · 288 視聴

11일 청담동 마벨 스튜디오에서 만난 '만사마' 정만호는 "두 아들이 자신을 너무 닮아간다"며 운을 뗐다. 그 중 둘째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아빠에게 주는 씽크탱크라며,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세 부자가 출연하는 코너를 만들고 싶다" 는 소망을 말했다.

tag·고뉴스,만사마,정만호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밀착 인터뷰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