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어떤 변화에도 남북관계 이 스탠스 유지”

2007-05-07 アップロード · 86 視聴

"예기치 않은 갈등이 있었지만 남북관계는 새로운 미래 만들면서 발전해왔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 말이다. 이 장관은 시종일관 밝은 표정과 자신감 넘치는 말투로 브리핑을 했다. 이 장관은 “5월은 어린이날을 비롯해 많은 기념일이 있다”며 “5월은 새로운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가량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가량이란 말은 어림짐작할 수 있도록 하는 지표를 뜻한다. 5월이 남북관계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수 있을지를 가늠할 수 있도록 하는 지표가 될 것이라는 뜻.

5월에 예정된 장성급회담과 남북관계 행사들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경우 남북관계가 이전과는 다른 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특히 남북장성급 회담과 관련한 브리핑 부분에서 이 장관은 상당히 상기된 느낌을 줬다.

이 장관은 “북한 군부도 남북철도시범운행의 중요성을 인식했다.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북이 보내온 전통문을 살펴보면 북한 군부의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장성급회담에서 북이 ‘NLL 재설정’ 문제를 들고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장관은 “이 문제는 장성급회담에서 다룰 의제가 아니다. 장관급회담에서 논의할 사항이다”며 잘라 말했다.

또 4일 오전 버시바우 주한미 대사가 남북관계와 6자회담이 '조율된 방식'으로 진행되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기자들이 “남북관계가 6자회담보다 앞서 나가면 안된다는 뜻”아니냐는 질문에, 이 장관은 “버시바우 대사의 발언에 대해 정확히 몰라 답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남북관계와 6자회담은 병행관계다. 선순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기자들은 “‘조율된’이라는 말을 사용했지만, 버시바우 대사가 작심한 듯 말을 했다”며 더 많은 답변을 요구하자 이 장관은 “나는 따로 작심할 필요는 없다. 처음부터 이 입장에서 변함없이 가고 있다. 앞으로도 어떤 상황의 변화가 오더라도 꾸준히 이 스탠스를 유지하면서 남북관계를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의 시종일관 자신감 넘치는 태도가 ‘남북관계가 중요한 국면전환점에 도달했다’는 추측을 낳고 있다.

tag·이재정,“어떤,변화에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