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지성, "전우들과 함께 연기하고싶다"

2007-06-29 アップロード · 300 視聴

제대후 가장 함께 연기하고픈 배우는 '박광현, 윤계상, 홍경인'

지난 2005년 6월 논산훈련소로 입대해 무사히 2년간의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지성은 마중나온 100여명의 한국을 비롯한 일본과 중국 팬들에게 따로 전역신고를 올렸다.

팬들 앞에서 거수경례를 한 후 지성은 "2년이란 시간이 길게 느껴졌었는데 지나고 나니 짧은 것 같다"며, "후회없이 2년간 군생활에 임했다. 군에서 많이 얻은 것을 갖고 연기자로서 더욱 좋은 모습으로 찾아가겠다"고 전역소감을 밝혔다.

'제대후 같이 연기하고 싶은 배우는 누구였나'라는 질문에 지성은 웃는 모습으로 "박광현, 윤계상, 홍경인"이라고 꼽은 뒤 "함께 생활한 전우애가 있어 그들을 떠올렸다"라고 전했다.

지성은 지난 2005년 공익근무요원 판정을 받고 재검을 신청해 결국 현역판정을 받아 입대했으며 국방홍보원에서 연예병사로 박광현, 홍경인, 문희준 등과 함께 근무해 왔다.

'만기제대'한 지성은 앞으로 길게 휴식없이 곧바로 6월 중순부터 송승헌, 권상우, 박한별 등과 함께 영화 '숙명'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한다.

tag·고뉴스지성,전우들과,함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LIVE 연예통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