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SG워너비."4집 앨범이라는 것에 대한 고민"

2007-07-02 アップロード · 875 視聴

압구정 CGV에서 정규 4집 발표 쇼케이스에서 SG워너비가 ‘소름끼치는 가창력’으로 팬들뿐 아니라 언론까지 감탄케 했다. 일명 ‘소몰이 창법’으로 대표되는 SG워너비는 4집 앨범 발표를 기점으로 목소리에 힘을 빼고 창법을 다양화해 대중음악의 흐름을 또 한 번 바꿔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날 쇼케이스에는 ‘아리랑’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이범수, 이선균, 옥주현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본 행사 시작 전 약 30여 분에 걸쳐 상영된 뮤직비디오에서 이범수와 이선균, 옥주현은 가슴 아픈 삼각관계를 그리며 열연해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본 것 같다’는 찬사를 얻어 낸 것.
한편 SG워너비는 4집 앨범의 콘셉트를 묻는 질문에 대해 “벌써 4집 앨범이라는 것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작곡가 조영수 씨랑 저희가 각각 다른 곡 작업을 하던 중 영수 형이 국거리 장단을 흥얼거리며 ‘멜로디를 만들어 봐야 겠다’는 얘기를 했었어요. 저희는 저희 나름대로 새로운 것을 찾던 중 영수 형이 완성한 곡을 받고 깜짝 놀랐죠. 이전처럼 국악을 단순히 샘플링으로 이용한 것이 아니라 멜로디 라인부터 한국적인 것을 시도했다고 보시면 됩니다. 겉모습만 국악이 아닌, 뼈대부터 국악인 곡을 만들어서 우리 정서에 맞는 감정과 한을 담아 노래하자는 생각으로 완성한 곡이에요. 이번 앨범 프로듀서에 저희 이름을 올린만큼 앨범에 대한 책임감을 갖게 됐고, 진호에게 쏠렸던 창법에 대한 편견이나 저희에게 쏠렸던 장르의 편견에 의존하지 않은 앨범을 만들고자 했습니다”라는 대답으로 앨범에 대한 PR을 했다.

tag·고뉴스SG워너비4집,앨범이라는,것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LIVE 연예통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