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케이윌, "동년배 친구들과 함께 무대에 서고

2007-07-04 アップロード · 1,729 視聴

2일 오후 서울 압구정의 드가 스튜디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가수 케이윌이 자신의 소망을 비췄다. 1981년 生인 케이윌은 같은 연배의 가수들과는 달리 늦게 데뷔한 신인. 임정희, 김태우, 린 등 동년배 가수들이 스타로 발돋움할때 남모를 눈물을 흘렸지만 끊임없는 노력과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현재 '2007년 최고의 남자신인가수'로 평가받고 있다.

케이윌은 늦은 데뷔에 대해 "오래전부터 준비를 해왔지만 다른 동갑친구들보다 데뷔가 늦었다"며 "데뷔전 동갑내기 가수들을 보면서 나도 잘할 수 있는데하며 아쉬워했다"고 말했다. 또한 케이윌은 "그때는 힘들었던 시간이지만 그 시간들이 오늘날의 나를 만든 것 같아 지금은 웃으며 그때를 얘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동년배 스타들에 대해서도 케이윌은 "공교롭게도 81년 닭띠가수들이 많다"며 "심지어 해외의 팝스타들이나 존경하는 브라이언 맥나이트도 띠동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케이윌은 "동년배 가수선배들을 보면서 막연한 부러움을 가졌지만 지금은 그들을 목표로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케이윌은 동갑내기 닭띠 가수들만의 공연을 만들고 싶다는 희망을 나타냈다. 케이윌은 "g.o.g의 김태우가 닭띠 가수들만의 무대를 만들어보자라고 술자리에서 얘기한 적이 있다"면서 "만약 그 공연이 실현된다면 정말 멋질 것 같고, 기회가 된다면 꼭 함께 공연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tag·고뉴스케이윌,동년배,친구들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17 07:55共感(0)  |  お届け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화상채팅에서 욕구충족이 불가능한 남성분 대환영!
조건녀도 대환영!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LIVE 연예통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