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이명박측 “우리도 朴 벗긴다”…정책 검증 시작

2007-07-04 アップロード · 477 視聴

그동안 당 안팎에서 정책 먹잇감이 되기만 했던 이명박 전 시장측이 드디어 상대 후보에 대한 정책 검증의 칼을 꺼내들었다.

박근혜 전 대표가 1일 발표한 생활비 줄이기 정책을 들고 나오자 이명박 전 시장측도 드디어 정책 공방을 시작했다.

이 전 시장측의 진수희 대변인은 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2위후보’의 공약에 대해서 국민들이 커다란 관심을 가지지 않았으나 ‘교육대통령’을 자처하는 박 후보가 발표한 대표적인 교육공약이자, 특히 고교평준화 정책은 대학입시제도 이상으로 많은 국민들, 자녀를 둔 힉부모들의 가장 큰 관심사이므로 철저히 분석․평가될 필요가 있다”며 공개질의를 시작했다.

진 대변인은 고교평준화가 학생의 학교 선택권과 학교의 학생선발권을 제한한 채 획일적 교육으로 학교현장의 자율성과 다양성을 위축, 교육의 하향평준화를 가져왔다는 평가가 지배적인 것과 관련해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는 고교평준화에 대해 후보 스스로의 명확한 입장표명 없이 ‘교육자치’와 ‘자율’이라는 정치적 수사를 내세워 국민들에게 공을 넘기려고 한다면 박 후보는 교육철학 및 소신 부재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대책은 무엇인지, 이를 위한 주민투표의 단위와 실시 주기, 투표권 부여대상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질의하는 한편 이로 인해 발생하는 주민의견 조율안 및 혼란해소 방법에 대해서도 답할 것을 촉구했다.

진 대변인은 박 전 대표의 고교평준화 정책에 대해 “교육문제를 정치적으로 풀어가려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지적하며 “박 후보 스스로 ‘교육대통령’을 표방하고 있지만 오히려 교육문제에 관한 철학부재와 무소신을 드러낸 것으로 비쳐질 수 있다”고 쏘아붙였다.

이 전 시장측은 그동안 박 전 대표의 정책과 관련해 “뚜렷한 콘텐츠가 없다”며 비판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아왔지만 1일 발표된 정책의 경우 국민들과 밀접한 분야인 만큼 이에 대한 검토가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정책과 관련해 박 캠프의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은 “실현가능성 때문에 발표하는 데 한 달 이상 걸렸다”면서 “하도 꼼꼼하게 따지는 바람에 아주 애 먹었다. 결국 납득을 하고 난 다음에야 발표했으니 여러분들이 믿으셔도 좋다”고 말해 강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인터넷 신문 공인 1등 고뉴스 ⓒ 고뉴스 http://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고뉴스이명박측,“우리도,벗긴다”…정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