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朴측 “도곡동 땅 이명박 소유 맞다”

2007-08-13 アップロード · 1,825 視聴

박근혜 전 대표측은 검찰중간수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도곡동 땅은 이명박 전 서울시장 소유가 맞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전 시장의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처남 김재정씨와 형 이상은씨 이름으로 부동산 투기를 하고 이 땅을 은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도곡동 땅’ 논란은 검찰수사로까지 비화됐다. 13일 검찰은 중간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도곡동 땅을 김재정씨와 이상은씨 소유가 아닌 ‘제3자의 것’으로 결론내렸다.

이에 박근혜 대표측은 즉각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후보사퇴를 요구했다.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은 “도곡동 땅 실제 주인이 이명박 후보임이 검찰 수사 결과 밝혀졌다.이 후보는 그동안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해온데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만약 검찰 수사결과 발표가 늦어져 이 후보를 본선에 진출시킨 뒤 이같은 일이 밝혀졌다면, 정권교체 실패하고 3연패 늪에 빠진 한나라당은 붕괴가 불가피했을 것이다. 이같은 일이 선진국에서 있었다면 즉각 후보사퇴가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이 도곡동 땅이 이상은씨 소유가 아닌 ‘제3자 소유’라고만 돼 있을 뿐 이 전 시장의 소유라고 명기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혜훈 대변인은 “(김만제 전 포철회장이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도곡동땅을 본인 소유다’고 말했다고 밝혀 검찰에 고발당한) 서청원 전 대표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라고 했다. 사실상 이명박 소유 땅이라는 것을 간접시사하는 것이다”면서 “제3자가 관리하는 것을 확인 했다. 오랫동안 낮은 금리로 묶어둔 점, 월 1000만∼4000만원 인출한 점, 15건은 이상은씨가 해외 출국했을 때 인출했던 점, 관리인 이모씨와 통화내역도 없고 의사소통한 흔적이 없는 점등을 생각해보면 이 정도 이상이면 이 후보 땅이라는 게 상식적인 결론”이라고 말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http://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고뉴스朴측,“도곡동,이명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