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李캠프 “정치검찰의 책임, 반드시 물을 것”

2007-08-14 アップロード · 202 視聴

대검 앞 농성

경선을 코앞에 두고 떨어진 검찰의 수사 발표에 이명박-박근혜 양 진영이 발칵 뒤집혔다.

14일 오전, 이 후보측 좌장격인 이재오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은 김재정 씨의 차명의혹을 조사한다고 하다가 이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자 이상은 씨를 들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검찰에 의혹을 해소해달라고 했는데 해소하지는 않고 부풀리고만 있다”고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김재정 씨의 차명이 아니라면 아닌 것으로 끝나고 다른 것을 수사해야지 이상은 씨의 땅이 이 후보의 것이라고 말은 안 했지만 대부분의 언론과 정치권에서 그렇게 해석할 소지를 남겨놓은, 지극히 교묘한 정치공작”이라고 규탄했다.

아울러 이 최고위원은 검찰의 수사가 일방적으로 이 후보를 음해하기 위한 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음을 지적함으로써 ‘이명박 죽이기’, ‘특정후보 지원하기’를 서슴지 않고 있음을 주장했다.

그는 “이번에 발표한 도곡동 땅 사건은 고소자가 피의자로 뒤바뀐 대표적 수사”라며 “피고소자인 서청원, 유승민, 이혜훈 등에 대해서는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채 멋대로 수사결과를 발표해버렸다”고 말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http://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고뉴스李캠프,“정치검찰의,책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