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국회 정무위, 李 공격 총알 장전…전의 활활

2007-09-17 アップロード · 1,224 視聴

이명박 후보의 BBK, 다스 등과 관련한 의혹을 다루게 될 국회 정무위원회에 벌써부터 칼바람이 불고 있다.

17일 열린 정무위는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국내 금융불안과 관련한 문제를 다루기 위해 회의를 소집했지만 결국 앞으로 진행될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후보에 대한 의혹의 본격적인 라운드가 펼쳐질 것임을 예고하는 자리였다.

여야의 사전합의에 따라 회의에서 이 후보에 대한 발언은 국정감사 등에 필요한 자료를 요청하는 수준에서 이뤄졌지만 의혹과 해명의 공방전은 뜨거웠다.

대통합민주신당의 김태년 위원은“2004년 9월 당시 금감원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 목록에 따르면 BBK의 투자자문 운용인력 현황을 보고한 자료가 있다”며 당시 운용인력들의 의료보험증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하는 동시에 이 후보가 BBK로부터 50억을 송금받은 사실에 대한 금감원의 파악을 촉구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나라당 진수희 의원은 “이 문제는 이미 한나라당의 경선과정에서 경쟁후보 측의 의혹제기로 충분히 해명한 사실이 있다”고 말해 의혹의 확대를 경계했다.

진 의원은 “BBK가 이 후보에게 송금한 것이 아니라 다스에 송금한 것으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면서“이것은 다스가 이 후보의 차명재산이라고 전제한 얘기에 불과하며 그 전제 자체가 사실이 아니므로 허위주장”이라고 강력히 반박했다.

아울러 김 의원이 앞서 언급한 미국 선데이 저널이라는 관련 기사(2001년 2월)에 대해서도“이 후보를 명박리(Mayor)라고 표기했는데 이 후보는 2002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돼 임기가 시작됐으므로 이 자료는 조작된 것이 분명하다”고 해명했다.

차명진 의원 역시 김용덕 금감위원장을 향해 이후보가 BBK로부터 50억을 받았다고 계속 다른 분들이 말씀하시는데 혹시 관련된 자료가 있으면 지금이라도 달라”며 오히려 여유를 부리기도 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http://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고뉴스,국회,정무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lwk7213
2007.09.18 08:18共感(0)  |  お届け
퍼가요~~~삭제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