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 “버스 한 대라도 동원됐다면 정계은퇴할 것"

2007-09-20 アップロード · 20,330 視聴

대통합민주신당 경선의 조직 동원 선거 의혹이 뜨거워지자 20일 정동영 후보 캠프에서 좌장 역할을 하고 있는 이용희 국회 부의장이 직접 나서“경선과정에서 버스를 한대라도 대절해 유권자를 실어 나른 증거가 나오면 모든 책임을 지고 정계은퇴하겠다”며 초강수를 던졌다.

이 부의장은“내가 지금 당에서 표창을 받아야 할 사람인데 못된 젊은 국회의원 한 녀석이 면피용으로 엉뚱한 소리한 것이 침소봉대됐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16일 충북에 실시된 주말 4연전 이후 동원선거 논란이 계속되고 급기야 손학규 후보가 돌연 칩거에 들어가는 등 경선 판세의 위기까지 닥쳐오자 이에 대한 의혹을 뿌리뽑기 위해 직접 나선 것.

이 부의장은 충북 보은.옥천.영동 지역의 1만2000여 유효표 중 정동영 후보가 6300여 표를 획득하면서 불거진 이번 논란에 대해“투표율이 알고 보면 다 합쳐도 40%도 안 된다”며 동원선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http://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고뉴스,“버스,대라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