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KTX 여승무원 ‘노사정 협의체’는 옥동자

2007-09-29 アップロード · 4,928 視聴

“KTX 여승무원 정규직 채용 합의안 발표하는 일만 남은 줄 알고 가벼운 마음으로 나왔습니다. 그러나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져 자꾸만 시간이 지체되는 것 같습니다. 미안합니다.”

28일 이상수 노동부 장관은 서울지방노동청 기자회견장에서 KTX 여승무원(새마을호포함) 정규직 채용안이 1년 7개월 만에 이뤄지는 발표안만 남겨놓은 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 날 이 철 한국철도청 사장과 엄길용 전국철도노동조합 위원장, 이석행 민주노총위원장, 이상수 노동부장관 등 4명은 오후 5시 반에 합의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그러나 노조측이 새롭게 제시한 사안으로 인해 4시간이 훌쩍 넘는 시간까지 난항을 겪어야만 했다. 협상 중간에 철도노조 간부들이 긴급 투여되는 등 고도의 긴장감이 조성됐다.

급기야 이들은 늦은 저녁 9시 40분께 새로운 합의안인 ‘KTX-새마을호 전 승무원 문제 해결을 위한 합의서’를 발표했다.

이 철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노사의 합의가 완결되지는 않았지만 매우 진전된 '옥동자'같은 합의안을 마련, 그 근본 취지를 흩트려서는 안 될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발표된 합의서 안에는 한국철도공사와 노조가 노사공익 3자 협의체를 구성해 다수결의 의결에 따르기로 하는 방침을 포함시켰다.

협의체는 노사공익 각 2인으로 구성하되 공익위원은 노동부장관이 지명할 것과 협의체는 이 합의일로부터 1주일 이내에 구성해야 한다는 내용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협의체는 구성 후 첫 회의일로부터 1개월 동안 운영하며 전원 합의에 의해 1개월 이내 연장도 가능하다는 것.

이외에도 논의 결과는 다수의견을 제시해야 한다는 등 4가지 사안이 포함돼 있다.

이석행 민주노총위원장은 “이 협의안은 내용의 협의가 아니라 노사가 함께 고민하자는 취지에서 틀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를 둬야 한다”며 “의미가 퇴색되지 않게 하기 위해 장황한 설명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상은 이상수 노동부 장관의 주선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 날 중 결론이 안날 것이라는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극적협상이 이뤄졌다.

한편 KTX 여승무원들은 한국철도공사의 계열사인 코레일 투어로 정규직 채용에 대해 사측 입장이 이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며 반대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지난해 2월부터 KTX 여승무원들은 코레일의 승무업무 외주화의 반대와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인 바 있다.

고뉴스 경제부 김은진 기자

<뉴스와 동영상, 실시간 생중계TV ⓒ 고뉴스 http://www.go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고뉴스KTX,여승무원,‘노사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베스트 댓글중형기광차 무궁화호
2014.07.24 20:52共感(1)  |  お届け
중형기관차 3225호대삭제

사회·이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