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뉴스]BBK 증인채택놓고 벌어진 국회발 ‘느와르’

2007-10-12 アップロード · 559 視聴

11일 밤,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 증인채택 과정에서 폭력사태가 발생하는 등 이를 둘러싼 한나라당과 대통합민주신당의 대립이 격화되면서 국정감사 자체의 파행이 우려되고 있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국감의 본질을 외면하고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허위폭로로 야당 대선후보 흠집내기의 장으로 활용한다면 국감은 파행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에 대해 “정부를 감시, 견제하는 기능을 왜곡, 변질시킨 정략적인 행위로 민간인으로서 이 후보의 행위를 국감 대상으로 하겠다는 것은 대상 자체가 될 수 없을 뿐 아니라 역사상 이렇듯 무도한 정권은 존재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있었던 정무위 증인채택 안건의 통과 자체를 부정하며 절차상 문제가 있음을 근거로 들고 있는 상황.

증인 및 참고인 세부 명단이 사전에 의원들에게 고지 및 배포된 바가 없고 위원장석은 한나라당 김애실 의원이 착석하고 있었기 때문에 박병석 위원장이 안건과 관련된 선포를 지정된 자리에서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안건 처리의 절차가 무시됐다는 것이다.

안 원내대표는 “의결 자체가 부존재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폭력에 의해 날치기를 시도한 박병석 위원장의 위원장 및 의원직 사퇴 권고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태에서 발생한 폭력과 관련해 국회 윤리위 회부는 물론 검찰 고발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tag·고뉴스BBK,증인채택놓고,벌어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정치[政治]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