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다큐 성장통 - 1부 만남

2008-05-11 アップロード · 280 視聴

사랑 하나로 마냥 행복 할 수 있을 것 같던 때가 있었다. 무엇이든 반짝이는 것만 같고 결혼이 행복의 지름길이라 당당히 말할 수 있던 그 때. 그들는 그런 때가 영원할 것만 같았다. 하지만 결혼이라는 장벽을 통과하는 순간부터 그들의 아픔은 깊어지기 시작했다. 시간의 흐름에 이끌려 꿈과 현실 사이의 괴리 속에서 발버둥쳐도 현실은 그들를 쉽게 놓아주지 않았다. 결혼에 대한 환상과 꿈이 시들어 버린 속에서 아무리 악을 쓰고 발악을 해봐도 나아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아이와 남편, 아내 그리고 그의 가족들. 내 한 몸으로 감당하기엔 너무나 무거운 짐들. 그리고 점점 더 밑바닥을 드러내는 결혼 생활.
  사랑의 유효기간이 끝나는 순간 우리는 생각한다. 행복은 사랑보다 돈일지도 모른다고. 연이은 사업 실패와 아이 교육비로 나날이 늘어가는 빚더미 속에서 우리가 꿈꿔왔던 행복한 결혼 생활은 점점 더 멀어져만 간다. 누군가는 말한다 ‘다음 생에는 결혼 안하고 살고 싶다’고. 무수한 시간 속에서 고통과 아픔에 지쳐 허물어지듯 선택한 이혼. 월 100만원 남짓한 수입으로 아이를 키우면서도 그래도 지금이 더 편하다고, 아빠없는 가정이 아이에겐 더 좋을 수 있다고 말하는 엄마. 어찌되었든 살아가야 할 수 밖에 없는 현실. 이혼이 그들에게 남긴 것은 과연 무엇일까? 그 인고의 시간동안 그들은 아픔을 겪고 한 꺼풀 허물을 벗는다. 그리고 한참 시간이 지나고 난뒤 ‘그래, 그래도 내가 이만큼 자랐구나’ 스스로 위로한다.

tag·성장통,만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