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군의 심정으로 대통합을

2007-04-13 アップロード · 45 視聴

우리당은 국민과 함께하는 통합의 기치 아래 광주·부산에 이어 세 번째 대통합신당 결의대회를 11일 오후 대구 제이스호텔에서 성공리에 치뤘습니다.

정세균 당의장은 대통합에 대해 이봉주 선수와 박태환 선수가 막판에 힘을 내서 금메달을 딴 것처럼 앞으로 최선을 다해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하며, “저희는 5.18에서 6.10 언저리에서 성과를 내야겠다는 투철한 사명감, 역사의식, 의지를 가지고 적극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5월 말에서 6월 초에는 대통합의 모습이 적극적으로 나타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을 약속 드린다”고 다짐했습니다.

tag·이슈/화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