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구태정치 사라져야

2007-09-10 アップロード · 183 視聴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구태정치 사라져야
- 손학규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예비후보 -

-경선 룰 관련, 당 결정 존중.
-여론 조사 비율에 연연하지 않아
-국민에 의해 수용될 후보 나서야


손학규 대통합민주신당 대통령 예비후보는 10일 국민경선 여론조사 반영과 관련, “당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그러나 여론조사 비율에 대해 연연하지 않으며, 본 경선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손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여론조사의 취지는 국민의 뜻을 반영해서 최종적으로 국민들에 의해 받아들여질 후보를 선정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또다시 분열과 갈등의 구태정치, 조직선거, 동원선거, 청와대 선거 개입이 노골화 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손 후보의 이날 발언은 최근 경선 룰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국민의 뜻을 반영하는 여론조사 도입의 기본 취지가 퇴색하고, 구태정치가 되살아나는 것에 대한 강력한 경고이다.

손 후보는 “여론조사 반영비율을 10%, 20%로 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라며 “과거의 분열적인 정치, 정치공학적인 정치, 구태정치가 버젓이 횡행하는 현실을 개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후보는 또 “당에는 변화를 거부하는 세력이 활개치고 있다”며 “겉으로만 신당의 외투를 걸치고 안으로는 전혀 변화를 받아들이지 않는 과거 구태정치를 답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후보는 “이런 난국과 정치를 방해하는 악습에 맞서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며 “국민의 지지를 돈과 조직과 권력으로 막으려는 어떤 시도도 성공할 수 없음을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후보는 “조직선거, 동원선거가 판치고 청와대 정치 개입이 노골화되고 있다”며 “최근 현직 권력층, 고위 인사들에 의해 저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라는 협박과 회유가 자행되는 것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청와대 경선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tag·분열과,갈등을,조장하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아기코끼리
2007.09.17 11:01共感(0)  |  お届け
항상 힘내세요~ ^^삭제

HQ가 말한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