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든네번째 섬김 - 실례합니다!

2007-11-03 アップロード · 17 視聴

원룸이다. 외장이 가건물처럼 되어 있다. 문이 굳게 닫혀있다. 한전 허 과장님이 "실례합니다"를 하시면서 간절하게 문을 두드리신다. 답이 없다. 만남이 쉽지 않다.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그때까지 좋은 일만 있으시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문틈에 연락이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브로슈어를 끼워 넣고 왔다.

tag·여든네번째,섬김,실례합니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8,213
チャンネル会員数
2

단전가정에 빛을!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