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V]2007년 대선 때, 노 대통령과 이명박 후보간 빅딜 의혹제기/박주선 의원 민주당

2009-04-09 アップロード · 98 視聴

2007년 대선 때, 노 대통령과 이명박 후보간 빅딜 의혹제기
박주선 최고위원은 박연차 회장관련 로비사건은 한 점 의혹도 성역이나 예외 없이 철저히 수사해 국민에게 진상을 공개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나 박 위원은 “검찰의 수사의 진행상황을 보면 수사방향도, 수사순서도, 수사방법도 수사원칙에 어긋나고 수사의지도 자꾸만 퇴색하는 모습”이라면서 “결국 현정권 실세 보호하고 몸통 보호하고 전 정권과 깃털만을 처벌하기 위한 가장무도회 연극연출이 아닌지 의혹을 접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박 위원은 모 잡지의 보도기사를 소개하면서 2007년 12월 경 대선이 진행될 무렵에 노 대통령 측과 이명박 후보 측이 만나 BBK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 개입하지 말고 노대통령의 로열패밀리 보장해달라는 빅딜 설이 있었다면서, 이는 법치를 파괴하는 국기문란행위로 철저한 수사 통해 범죄사실 확인되면 응징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창용 기자 news@stv.or.kr】
http://www.stv.or.kr

tag·박주선,민주당,STV,2007,대선,노무현,이명박,빅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
全体アクセス
107,571
チャンネル会員数
8

내 프로그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