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도 사고 판다

2006-12-14 アップロード · 2,476 視聴

<전기도 사고 판다>

[아나운서]
여러분들은 혹시 주식을 거래하는 증권거래소처럼 전기를 사고파는 전력거래소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전기도 보이진 않지만 상품처럼 거래할 수 있다는 얘긴데요. 미래사회에는 통신회사를 선택하듯이 소비자들이 전기라는 상품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러한 전력거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전기신문의 윤정일 기자 나와있습니다. 윤기자, 상품도 아닌 전기를 사고판다, 좀 생소한데요. 전력거래, 기본적으로 어떻게 이뤄지는 것이죠?

[기자]
우선 우리나라 전력산업은 크게 발전부문과 송변전부문, 배전·판매 부문으로 나눠집니다.
이중 발전부문은 5년전 한전으로부터 분리돼 한수원, 한국남동발전 등 6개 회사로 나눠져 있구요. 여기에 GS에너지나 GS파워, K파워 등 민간발전회사들이 있습니다.

송변전부문과 배전·판매부문은 아직 한전 독점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데요. 송변전부문은 제품을 수송하고 소비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가공하는, 이를테면 운반, 가공회사이 되겠고, 배전판매부문은 유통회사라고 보시면 됩니다.

따라서 지금의 전력시장은 발전회사가 생산한 전기를 전력거래소를 통해 한전에 팔고, 한전은 발전회사로부터 전기를 사서 다시 소비자들에게 팔게 되는 것이죠.

[아나운서]
네, 전기는 보이지 않는 상품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어떻게 이 보이지 않는 상품을 사고 팔수 있나요?

[기자]
전기를 사고 파는 것은 전력거래소의 시장운영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뤄집니다. 먼저 전력거래소 정상진 시장운영처장의 설명 들어보시겠습니다.

<인터뷰- 정 상 진 처장/전력거래소 시장운영처>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회사와 이를 구매해서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한전 간에 이루어지는 절차입니다. 발전회사에서 생산가능한 전력량을 입찰하면 한전에서 저희 전력거래소에서는 적정한 양을 필요한 만큼 급전지시를 통해서 사는 양을 정하고 그에따라서 가격이 이루어집니다.

네, 이처럼 전력거래소를 통해 전기를 사고 팔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신재생에너지발전 설비용량이 200kW를 넘지 않는 경우에는 거래소를 통하지 않고 한전에 직접 판매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일반 가정에서 태양광이나 풍력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를 생산해서 한전에 되파는 경우도 종종 있구요. 또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도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해, 쓰고 남은 전기를 한전에 팔기도 하는데요. 하지만 전체 규모면에서는 전력거래소를 통해 이뤄지는 거래와는 비교가 될 수 없을 만큼 미미한 수준입니다.

[아나운서]
그렇다면 이렇게 해서 거래된 전력의 경우 전기요금에도 영향을 주나요?

[기자]
현재 일반 소비자들이 내고 있는 전기요금은 기획예산처와 한전이 물가상승과 적정 수익 등을 고려해 산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발전사와 전력거래 자체가 전기요금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발전소가 전기를 생산하면서 투입되는 비용에 따라 거래가격이 달라지기 때문에 전기요금 정책에 어느정도 영향을 줄수도 있습니다.

특히 조만간 한전의 배전부문이 독립사업부제로 되면, 발전사와 한전 사업부간에 직접적인 전력거래가 이뤄져 전기요금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입니다.

정부는 또 통신부문처럼 전기소비자가 스스로 사용할 전기를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시장구조를 개편해 나갈 계획인데요. 그만큼 소비자는 값싸고 질 좋은 전기를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아나운서]
통신부문처럼 전기를 판매하는 회사도 한전 외에 많이 생긴다는 건가요?

[기자]
네, 당초 정부의 계획은 전기를 파는 회사도 여러 개로 나눠 소비자들이 직접 전기회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노사정위원회에서 한전의 배전·판매부문을 나누는 것을 중지하도록 하면서 이같은 계획은 무산됐습니다. 다만 한전의 판매부분을 독립적인 회계구조를 갖는 6~10개 가량의 사업부로 나눠 운영함으로써 전기회사가 몇 개로 쪼개진 것과 유사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완전한 시장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구상인 만큼, 앞으로의 정책 변화에 따라 전기를 판매하는 회사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tag·전기도,사고,판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신동우
2007.02.17 12:27共感(0)  |  お届け
진짜좋은 정보네요삭제
인두
2007.01.08 12:28共感(0)  |  お届け
대단한미래정보군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230,219
チャンネル会員数
21

전문기자에게 듣는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07

공유하기
전기산업계 변해야 산다
9年前 · 452 視聴

04:36

공유하기
광물자원
9年前 · 1,234 視聴

05:09

공유하기
바이오디젤 대안인가?
9年前 · 3,145 視聴

04:15

공유하기
발전소에 생태공원
9年前 · 1,366 視聴

03:49

공유하기
고효율전등
9年前 · 3,233 視聴

03:59

공유하기
대륙붕 탐사-8광구
10年前 · 1,168 視聴
전기도 사고 판다
10年前 · 2,476 視聴

04:39

공유하기
에너지외교
10年前 · 494 視聴

04:50

공유하기
고유가 파장과 대책
10年前 · 751 視聴

05:48

공유하기
방폐장 유치후 6개월
10年前 · 1,129 視聴

04:18

공유하기
LED보급과 시장은?
10年前 · 1,937 視聴

04:53

공유하기
에너지 복지
10年前 · 666 視聴

06:33

공유하기
발전차액지원 논란
10年前 · 4,115 視聴

04:33

공유하기
발전분할 성과와 과제
10年前 · 842 視聴

04:43

공유하기
수요관리 실천이 중요!
10年前 · 73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