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부주민 1인시위 천막 강제철거

2008-01-29 アップロード · 148 視聴



지난 10월23일 대전시청으로 주소지를 옮겨 화제를 모았던 서남부지역 철거민 조성연씨(61)가 시청사 앞에 마련했던 ‘천막 집’에서 결국 쫓겨나고 말았다.

대전시는 26일 조씨의 집을 철거하겠다며 ‘행정대집행’ 예고장을 보낸 뒤, 27일 오전 대집행을 실시했다. 조씨는 자신이 보금자리로 삼았던 천막집조차 2달만에 다시 ‘철거’되고 말았다.

조씨는 “26일 대전시로부터 철거 계획을 통보받고 그날 저녁 한숨도 못 잤다”고 말했다.





그동안 조씨는 천막집에서 탄약통에 온수를 넣어 품에 안고 자는 등 추위에도 천막생활을 지속해왔다. <금상진 기자>

tag·서남부주민,1인시위,천막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