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페인트 아저씨

2008-01-31 アップロード · 633 視聴

60대 “생계비 해결해라”시청서 ‘페인트 시위’
9일 오전 12시경 대전시청에서 교도소에서 출소한 남자가 자신의 온 몸에 페이트를 붓고 대전시청 건물 진입을 시도하는 바람에 소동이 빚어졌다.

대전시 중구 가양1동에 사는 정모씨(65) 8일 교도소에서 나와 생계비를 받기 위해 동사무소를 방문했다가 오히려 내연녀가 몰래 받아간 생활비를 물어내라는 요구를 받자, 이에 격분 9일 오전 대전시청을 찾아 자신의 온 몸에 페인트 붓고 시청 진입을 시도했다.

정씨는 대전 시청 남문 옆 놀이터에서 온몸에 페인트를 뿌린 채로 도로에서 5분간 활보한 뒤, 시청 북문 출입을 시도했다.

정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시청 청경에 의해 청경실로 안내됐다.

대전시는 복지과에 담당자를 호출해 민원처리를 확인하고 경찰은 정씨의 건강 확인을 위해 119를 응급 호출 조치했다.

대전시는 “지급된 생계비를 반납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나 분할 상황하는 방법이나, 구에서 생계보장심사위원회를 열어 감면해주는 방안이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러한 상황의 경우 경범죄에 해당해 벌금을 물어야하지만, 어려운 사정을 고려 선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상문기자>

tag·대전시청,페인트,아저씨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