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어떻게 만들어지나

2008-02-11 アップロード · 1,694 視聴

[기업]대둔산 암반수 ‘틈새 술맛’ 잡았다
대전의 대표적 향토기업인 (주)선양. 이 회사는 최근 4년간 공격적인 경영전략으로 지역 소주시장의 맹주로 등극했다. 전방위적인 마케팅도 있지만, 무엇보다 선양만의 독특한 제조공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세계 최초로 순산소용존공법으로 만든 맑을린과 국내 최초 보리소주인 맥의 인기도 바로 고유의 제조비법이 숨어있기 때문이다. 서구 오동 대둔산 자락에 있는 선양의 제조공장과 주류연구소를 찾아 소주 한 병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살펴보고 특유의 맛을 만든 연구소장을 만나봤다. <편집자주>


한파가 몰아치던 지난 16일 (주)선양의 제조공장. 서구 가수원에서 흑석리 벌곡 방향으로 13km 떨어진 대둔산 자락의 오동, 바로 이곳이 맑을 린과 보리소주 맥의 출생지다. 대전에 이런 곳이 있는가라는 물음이 나올 정도의 오지다. 11만8800㎡(3만6000평)에 달하는 부지에는 소주와 증류주 공장, 주류연구소가 자리 잡고 있다.

대부분의 제조회사 공장들처럼 선양 공장 역시 자동화 기계 돌아가는 소리로 가득 찼다. 제조 공정은 단순하다. 공정 길이가 30m도 안될 정도다.

우선 원료주정의 입고와 검사 단계가 있다. 수거된 병을 3단계에 걸쳐 세척하고 못 쓰는 병은 자동 폐기한다. 다음 단계는 희석과 여과 공정으로 대둔산 청정지역의 암반수로 주정을 희석한 후 양질의 활성탄으로 잡취를 정제한다.

블랜딩과 규격검사는 깨끗하게 정제된 탈취주에 심혈을 기울여 개발한 맑을린 제조용 첨가물을 넣은 후 규격을 맞춰주는 단계다. 이렇게 제조된 제성주에 숙취에 좋은 순도 99% 이상의 순산소를 넣어주고, 맑을린 상표 부착하면 끝이다.

공정 중 가장 중요한 공정은 블랜딩 과정이다. 블랜딩 과정은 맑을린의 정확한 규격이 맞춰지는 공정인 동시에 맛을 내는 첨가물이 배합되는 공정이기 때문에 맑을린의 맛을 좌우하는 단계이기 때문이다.

맑을린에는 선양만의 제조비법이 있다. 순산소가 바로 그것이다. 숙취에 아주 좋은 순도가 99% 이상의 순산소를 3차례에 걸쳐 넣어 21ppm이상의 고산소농도를 유지하게 한다. 이것이 바로 세계 유일의 순산소용존공법으로 불리는 것으로, 특허까지 취득한 비법이다.

최근 출시돼 인기가 상승 중인 보리소주 맥(麥)에도 비법은 숨어있다.
2년간 연구 끝에 100% 국내산 보리를 원료로 빚은 술을 증류하고 이를 12년간 숙성시킨 원액으로 블랜딩한 게 바로 보리소주 맥이다.

보리에는 철분과 칼슘, 인, 각종 무기질이 다량 함유돼있고 기능성 식이섬유가 쌀보다 16배나 많아 소화에 좋다.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물질도 있어 심장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는 게 연구소 측의 설명이다.

이런 과정을 거쳐 공장에서 만드는 소주는 하루 48만7000본, 20일 기준으로 1달 생산량은 974만 본, 연간 1억1688만 본(4207만6800L, 4만3200 D/M)이다.

임근목 생산팀장 “독특한 비법으로 만든 만큼 소비자들이 선호해 생산량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라며 “내년에 생산라인을 추가 구축해 맑을린과 맥이 고객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윤희진 기자

tag·소주,어떻게,만들어지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44

공유하기
황산대교엔 OOO이 없다
9年前 · 1,275 視聴

02:37

공유하기
정치수다..
9年前 · 6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