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강남동태찜 김영희(52)사장

2008-03-06 アップロード · 309 視聴

서민음식‘동태’화려한 변신처럼 제2인생 찾아
“흔히 하늘이 노랗다고 말하는데 절망의 끝자락에 다다라보니 하늘과 땅이 붙어 샛노래지더라구요. 여기가 끝이라고 생각하고 죽을 각오로 매달리니 안 되는 일이 없었습니다.”

전업주부에서 전국 체인점 140개를 거느린 (주)해피푸드 대표이사로 우뚝 선 김영희 강남동태찜 김영희(52)사장.

남편의 사업실패로 하루아침에 빚더미에 올라앉자 궁여지책으로 마흔 살에 식당을 시작했다는 김 사장은 “동태자반을 만들어 시장에 내다 팔며 가족들의 생계를 꾸려가다 15년 전 보증금 1000만원을 겨우 마련해 식당을 시작했는데 쌀과 부식을 준비할 돈이 없어 점심 장사한 돈으로 저녁 찬거리를 준비했다”고 어려운 시절을 회고했다.

tag·김영희,강남동태찜,김영희52사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뉴스떨이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5

공유하기
챌린지 쇼
9年前 · 70 視聴

01:08

공유하기
간호사관학교 가입교 행사
9年前 · 2,227 視聴

01:07

공유하기
나눔보따리 행사
9年前 · 221 視聴

00:43

공유하기
서산 청중오리 집단폐사
9年前 · 271 視聴

02:04

공유하기
구세군의 정겨운 종소리
9年前 · 28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