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의도 방제작업 실태

2008-03-13 アップロード · 262 視聴

가의도의 봄을 찾아주세요
“사고 당시 남면과 안면도로의 기름확산을 온 몸으로 막아 나섰던 가의도의 빼앗긴 봄이 다시 올 수 있을까요?

태안군 신진항에서 배를 타고 30여분 이동하자‘가의도`라는 아름다운 섬이 눈앞에 펼쳐졌다.

하지만 정박 후 내린 이곳 역시 지난해 12월7일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한 곳이었다.

이날 마을로 향하는 2개의 어귀 중 한 곳에서는 방제업체들이, 다른 한 곳에서는 60여명에 달하는 주민들이 방제작업에 한창이었다.

방제업체 관계자들은 오염된 자갈을 굴삭기로 퍼올려 60도 이상의 물에 씻는 작업을, 평균 70세 이상의 주민들은 나란히 일렬로 앉아 빈틈없는 방제활동에 여념이 없었다.

만리포와 백리포 등 대규모 해수욕장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원봉사자의 손길이 닿기 어려웠기에 그만큼 방제 진척도도 더뎠다.

주민들은 “타 지역의 방제 진척율이 80% 이상이라면, 이곳은 여전히 30% 이하에 머물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자연산 홍합 채취와 어로 등 본인들의 생업에 종사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고 했다.

하지만 보험사와 관계 당국간 원활치 못한 협의로 인해 사정은 점점 좋지 않은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사건 발생 초기, 가의도 주민들에게는 외딴섬의 특성이 반영된 일당 6~7만원의 복구활동비가 지급됐지만, 1~2월 일당은 여전히 지급되지 않고 있다.

주민 모두가 생업 활동과 민간 자원봉사자를 대신해 방제활동에 전념하고 있지만, 현재는 돈줄이 끊긴 상태다.

추가 방제업체 파견 요청 또한 여전히 이행되지 않고 있다.
가의도는 사고 발생 후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남면과 안면도로의 기름확산을 온 몸으로 막는 방파제 역할을 수행하면서 최대 피해지역으로 남았다.‘총알받이`가 되고도 관계 기관들의 외면 속에서 여전히 사고 휴유증을 심하게 앓고 있는 셈이다.

주종복 마을이장은 “타 지역에 버금가는 방제작업 여건 마련과 2개월간 끊긴 생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외부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섬지역에 대한 홀대가 너무 심하다”고 성토했다.

사고 발생 후 100일을 향해 치닫고 있는 지금, 가의도 주민들이 학수고대하는 화창한 봄날은 여전히 멀게만 느껴졌다.

한편 가의도는 태안반도로부터 5km 가량 떨진 근흥면 가의도리에 위치했으며, 이곳에는 평균 연령 70대 이상 74명(42가구)이 거주하고 있다. 해안선 길이 10km, 면적 2.19km 규모의 섬지역이다. <특별취재반>

tag·k리그,가의도,라인업,태안군,방제작업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3

공유하기
천원짜리 국밥집
9年前 · 166 視聴

01:23

공유하기
쓰레기장 된 문화재
9年前 · 82 視聴

02:19

공유하기
두변호사의 공부법
9年前 · 168 視聴

02:28

공유하기
9급에서 1급가는법
9年前 · 21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