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방문으로 경비 살벌

2008-03-24 アップロード · 228 視聴

李 “행정도시 계획대로 추진”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행정중심복합도시 축소 및 변경 우려`와 관련해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며 분명한 추진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20일 오후 충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완구 지사로부터 "최근 기구 축소 등으로 `행정도시가 축소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로드맵대로 추진해 달라"는 건의를 받자 "행정도시는 누가 축소될 것이라고 하더냐"고 그 같은 우려를 일축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 축소되지 않고 계획대포 추진할 것"이라며 "그래서 청장도 안 바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이 청장 유임 배경까지 거론하면서 행정도시의 차질없는 건설을 표명함에 따라 행정도시 축소 우려는 불식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성효 대전시장은 이날 오전 교육과학기술부 업무보고장인 원자력연구원까지 이 대통령과 동승한 자리에서 "현재 자연녹지로 돼 있는 엑스포과학공원을 상업지역으로 변경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부지로 할애하겠다`는 뜻을 피력하자 대통령께서 `누구 땅이냐`고 묻는 등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목 교유과학기술부 과학기술정책실장은 "국제과학기술비즈니스벨트의 기본개념은 가속기 연구소를 2개 설립하고 기초과학연구소에 세계적인 과학자들을 유치하려는 계획"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고 전문가 의견 수렴이 되지 않은 상태라 올해는 우선 의견 수렴과정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어 "양성자 가속기, 행융합 연구소 등 대형 연구시설이 많지만 이들을 어떻게 배치할 것이냐에 대해선 아직 과학계의 의견이 수렴되지 않아 치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3조50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어떻게 확보하고 추진할 것인지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이 대통령이 행정도시에 대한 계획대로의 추진방침을 재천명함에 따라 나머지 지역 주요현안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가 어떠한 형태로 전개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행정도시 지원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남궁 영 충남도 도청이전본부장은 "이 대통령이 행정도시를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힌 만큼 그 동안 논란이 된 축소문제는 더 이상 거론할 필요가 없다"며 "앞으로 과학비즈니스벨트 등과 연계해 행정도시가 차질없이 건설될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명·최두선·윤희진 기자

tag·이명박,대통령,방문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5

공유하기
말 안듣는 공무원
9年前 · 108 視聴

01:39

공유하기
생활체육검도
9年前 · 42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