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는 못가

2008-04-03 アップロード · 286 視聴

대형마트는 선거법의 치외법권 구역?
총선 후보자들 대형마트는 ‘그림의 떡’

‘선거법이 통하지 않는 치외법권이 있다?’
공직 선거법에는 총선 후보자들은 다중이 모이는 공공시설이라면 도서관, 병원, 연구소, 관공서 등을 제외한 모든 곳을 찾아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공직 선거법이 먹히지(?)않는 곳이 있다.
바로 대형마트.

일부 마트의 경우 입구나 주차장 등 제한적으로 선거운동을 허용하기도 하지만, 많은 대형마트들이 선거운동을 금지시키고 있다.

대형마트가 밀집해 있는 서구 지역의 경우 주말이면 1만명의 유권자들이 오가는 구미당기는‘표밭’대형마트를 놓고 지역 후보자들과의 신경전이 치열할 수 밖에 없다.

유권자가 있는 마트를 찾아 자신을 알리려는 후보자들과 영업상 방해와 정치적인 이유로 이를 거부하는 대형마트 간 밀고 당기기가 오가기 때문.

서구 둔산지역에서 선거운동을 하는 서구 을지역의 운동원들은 "대형마트에서 쫒겨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초기에는 운동을 일부 허용했지만, 본격 총선레이스에 들어가면서 진입을 금지시켜 속상하다"고 입을 모은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총선 후보자들은 손님을 가장해 마트에 들어가는가 하면, 주차장 입구 등에서 홍보하기 등 마트의 집객 효과를 보기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 제 80조에는 대형마트에 대한 금지 규정이 없어 엄밀히 따지면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지역이다.

그러나 둔산의 일부 마트의 경우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이미지를 줄 수 있고, 영업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매장 내 홍보를 금지하고 있다. 심한 경우 사유지라는 이유로 마트 입구에도 접촉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A마트 관계자는 “특정 후보가 마트 내에서 홍보를 할 경우 마트 이미지가 그 정치인과 연계될 수 있는 우려가 있어 되도록이면 매장 내 진입을 금지하고 있다”며 “매장 내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도록 허가 한다는 본사 측의 지침이 없기 때문에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생각해 후보자들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의 국회의원 선거라는데 당선후의 부담감(?)을 가진 일부 마트들은 심한 경우가 아니면 매장내 선거운동을 허용하고 있다.

B마트 관계자는 “솔직히 지역에 영향을 주는 국회의원 선거이기 때문에 당선후를 생각하면 허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치적인 이유와 고객들이 불만을 제기하는 경우가 있어 딜레마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inyeong@

tag·중도일보,대형마트,18대총선,선거운동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18대국회/지방의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마트는 못가
9年前 · 286 視聴

03:12

공유하기
통합민주당 발대식
9年前 · 5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