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운하 찬성후보 투표로 심판하자”

2008-04-08 アップロード · 115 視聴

“금강운하·한반도 대운하 찬성 후보자 유권자 투표참여로 심판하자.”

금강운하백지화국민행동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8일 대전역에서 금강운하 한반도 대운하 심판을 위한 유권자 투표 참여 호소 기자회견을 갖고 ‘유권자에게 드리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호소문을 통해 “이번 총선의 최대 쟁점은 한반도 대운하”라며 “이번 총선 투표율이 역대 선거사상 가장 낮을 것이라고 예측돼 금강운하 백지화라는 국민적 바람에도 빨간불이 켜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낮은 투표율은 이번 총선의 유일한 쟁점인 운하문제가 투표행위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뜻”이라며 “결국 투표를 통해 운하를 찬성하는 후보자를 심판하지 못하고 운하공사를 강행하려는 정부의 의지에 날개를 달아주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이번 총선은 우리 국토와 역사·문화, 경제 등 모든 것들을 소수 개발세력의 이익에 봉헌하느냐 마느냐라는 국운이 걸려있는 선거”라면서 “유권자들은 투표에 반드시 참여해 운하 찬성 후보자들을 심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들은 투표에 적극 참여해 금강운하를 찬성한 정당 후보들을 심판하자고 주장한 뒤 금강운하 찬성자 명단을 공개했다.
/임연희기자

tag·총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18대국회/지방의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