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에 버젓이 나붙은 대포통장 광고

2008-04-10 アップロード · 687 視聴

본인 명의 은행통장 개설해주면 30만원을 드립니다~’
대덕구 오정동의 한 주택가 골목.
시민들의 왕래가 빈번한 골목에 버젓이 대포통장 개설 광고가 나붙었다. 개인 휴대폰 연락처까지 적혀있어 과감한 모집이 이뤄지고 있다.
통상 대포 통장을 모집하는 경우 인터넷을 통해 은밀한 거래가 이뤄지기 마련이지만 광고지를 통해 길거리에 공공연하게 모집이 이뤄지고 있었다. 오정동 일대에서만 수십여곳에 광고지가 붙어있었고, 이미 여러명의 시민들이 전화번호를 떼어간 듯 광고지의 전화번호가 뜯겨 있다.
문제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봤다.
전화를 받은 한 젊은 남성은 “대포통장은 아니다. 범죄에 사용될 대포통장이었으면 길거리에서 사람을 모집하지 않는다”며 안심을 시킨 후 “불러주는 13곳의 은행 가운데 10곳을 선택해 통장을 개설해주면 1개에 3만원씩 3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99%는 정치인들이 사용하기 때문에 범죄에 사용되지 않고 1개월 이후 전화하면 통장을 해지하면 된다”며 “비자금 이용 통장 여부는 밝힐 수 없지만 알아서 판단하라”고 말했다.
또 통장 개설시 특정 번호의 역락처를 기입할 것과, 현금카드와 체크카드 2개를 만들 것 등을 지시하는 한편, 교통비가 많이 소요되니 택시를 이용하지 말고 버스를 이용하라는 등 친절한(?) 안내까지 해줬다.
현행법상 대포통장을 개설해 본인 명의로 사용하지 않고 범죄에 이용할 경우 ‘전자금융 거래법’에 의거해 1년이하 징역, 1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대전지방 경찰청 수사과 관계자는 “아마도 정치 비자금 보다는 보이스 피싱에 이용하기 위해 통장을 모집하는 경우 일 것”이라며 “인터넷을 통해 통장개설을 모집하는 경우는 봤어도, 전단지를 통해 과감하게 사람을 모집하는 경우는 처음 본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지방경찰청은 각 관할 경찰서에 이 같은 사례를 통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김민영 기자

tag·중도일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5

공유하기
말 안듣는 공무원
9年前 · 107 視聴

01:39

공유하기
생활체육검도
9年前 · 42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