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는 아닙니다” …각양각색 유세차량~

2008-04-10 アップロード · 473 視聴

후보의 선거 포스터를 부착한 소방차를 연상시키는 빨간 차량이 눈에 띈다.

서구 갑 지역에 출마한 이영규 후보 차량으로 빨간색 20인승 이벤트 차량을 홍보 차량으로 이용하고 있다.

버스 내부는 일반 버스와 다르지 않지만, 2층 버스를 연상시키는 외형에 빨간색이 제법 눈에 띈다. 이 차량은 선거 운동원을 실어나르는 운송 수단이자, 홍보 차량으로 톡톡히 이용하고 있다.

이 후보 선거 사무실 관계자는 “홍보 효과를 보기 위해 빨간 버스를 선택해봤는데 반응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차량에 포스터를 붙여 홍보차량으로 이용하는 경우는 포스터의 용도가 다양하다.
스피드 있는 이동을 위해 번호판을 가리는 용도(?)로 이용하려는 의도 인지 잘 보이게 하려는 의도인지 여부는 확실치 않지만 후보 포스터로 차량 번호판을 가린 후보자의 차량도 눈에 띈다.

어떤 홍보차량은 포스터를 마치 햇빛 가리개 용도로 사용하기도 한다. 뒷 자석 좌·후 창문에 붙은 포스터는 홍보도 하고, 햇볕도 가린다.

후보자들의 연설 유세에 사용되는 차량은 1톤에서 5톤까지 크기와 모양이 다양하다.
1톤 트럭을 2주일동안 임대하는 가격은 2000만원~2500만원 정도.

값이 상당히 비싸지만 유세차량의 역할은 대단하다. 유세 트럭은 후보당 1대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각자 용도에 따라 다양하게 선택한다. 작은 트럭을 이용하는 후보는 골목길이 많고 좁은 지역이 많을 경우, 큰 대로변을 많이 다녀야 할 지역은 대형 유세 트럭을 사용한다.

tag·중도일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뉴스떨이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22

공유하기
대전동물원 AI초비상
8年前 · 43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