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람 타기 올바른 것인가?

2008-04-10 アップロード · 94 視聴

#사례 1= 대전 지역 한나라당 후보자들과 친박 연대 후보들이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지원유세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지원을 할 계획이 없다는 박근혜 측의 대답에 따라 나머지 지역 후보자들은 당을 떠나 박 전 대표의 후광(?)을 조금이나마 입기 위해 플래카드와 홈페이지, 유세차량 등에 박 전대표를 ‘도배’하다시피 하고 있다.

#사례2= 대전 지역 후보자들의 연예인 지원 유세가 눈에 띄게 늘었다.
대조영의 ‘흑수돌’이 친동생 이었기 때문에 지원유세가 불가피 했던 대덕구 김창수 후보를 비롯해 지난주에만 탤런트 이정길, 통합민주당 김한길 전의원, 그의 부인인 탤런트 최명길, 탤런트 김을동씨가 각각 지역을 방문해 후보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드라마 주몽의 출연진인 진희경, 김승수, 원기준 씨도 대전을 찾아 후보자의 지지를 당부하기도 했다.

연예인과 전국구 유명 정치인들의 지원유세는 모두 ‘정치 바람’을 일으키기 위한 시도다.
특정 후보자에 대한 지지가 명확하지 않은 부동표 유권자들이 이 정치 바람을 타고 표심이 움직이기 때문에 득표율이 높지 않은 후보자들에게 정치바람은 선거 승리를 위해 꼭 필요한 ‘필수요건’인 샘이다.

하지만 과연 정치바람은 어느 정도의 효과가 있는 것이고, 바람직한 것일까?
정치바람 하면 지난 1998년 열린 경북 영천의 보궐선거가 대표적이다.

tag·중도일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23

공유하기
우정봉사상 시상식
9年前 · 103 視聴

01:00

공유하기
41회 과학의날 기념식
9年前 · 307 視聴

01:08

공유하기
자기부상열차 개통
9年前 · 98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