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동주민 LPG충전소 건립 충돌

2008-05-07 アップロード · 547 視聴

원내동 LPG충전소 건립 사업자-주민 ‘마찰폭발’
유성구 원내동 LPG 충전소 건립문제를 둘러싸고 지역주민과 사업자 간 빚어오던 마찰이 급기야는 물리적 충돌로 번졌다.

6일 오전 5시 30분께 LPG 충전소 건립 사업자 측과 원내동 한아름아파트 주민 간 몸싸움이 발생, 현장에 있던 주민 4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물리적 충돌은 사업자 측이 LPG 충전소 건립공사의 핵심공정인 가스 탱크로리를 지하에 매설하기 위해 크레인 등 중장비를 투입하면서 촉발됐다.

사업자 측은 이날 오전 용역업체 직원 수십 명을 동원, LPG 충전소 건립 현장인 원내동 427, 428-6번지에 크레인을 진입시켰고 천막 농성 중이던 지역 주민들이 이를 제지하려다 부상을 입었다.

부상을 입은 주민은 김 모(70) 할머니 등 4명으로 모두 60~70대의 노인이었으며 병원 진단 결과 경추 및 요추 염좌 진단을 받았다.

김 할머니는 “용역업체 직원들이 갑자기 나타나 현장에 있던 노인들을 밀고 발로 걷어찼다”며 “힘없는 노인들에게 이렇게 하는 것이 옳은 일이냐?”라고 성토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사업자 측 주장은 다르다.
사업자 관계자는 “크레인이 진입한 뒤 주민들이 공사를 방해하려 공사 현장에 들어오려고 하자 용역업체 직원들과 가벼운 실랑이가 있었을 뿐”이라며 “오히려 주민들이 사업자 측에 돌을 던지는 등 물리적 행동을 했다”고 맞섰다.

원내동 LPG 충전소는 사업자 측이 부탄 30t 저장, 연면적 366㎡ 규모로 짓겠다며 유성구청에 신청, 지난해 건립허가를 따냈다.

그러나 지역주민들이 주거지역과 인접한 곳에 위험시설 건립은 안 된다며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면서 유성구는 지난 1월 공사중지명령을 내렸다.

사업자 측이 이에 불복 공사중지 명령을 취소해 줄 것을 요청하는 소를 대전지법에 제출했고 승소했다.
이후 지역주민들은 지난 3월 공사중지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패소했으며 사업자 측은 주민 일부에 대해 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신청, 재산가압류 신청 등을 제기하는 등 법정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지역주민 A씨는 “불과 수십m 거리에 11개 동 864세대 입주한 주거지역이 있어 LPG 충전소 건립으로 인해 안전에 심각한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며 “더욱이 충전소 건립예정지는 어린 학생들의 통학로로 이용돼 위험이 더욱 크다”며 앞으로도 충전소 건립 반대 운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사업자 측은 “법정 소송에서 사업자 측이 모두 승소, 충전소 건립은 법적으로 아무 하자가 없는 상황이다”며 “오히려 주민들의 방해 때문에 지금까지 사업자 손실이 7~8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건축 허가 관청인 유성구 관계자는 “건축허가는 관련법에 결격사유가 없어 나간 것이다”며 “현재 주민들이 구를 상대로 충전소허가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기 때문에 향후 법원 결정을 지켜본 뒤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tag·LPG,가스충전소,원내동,주민충돌,폭력사태,용업업체,중도일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JD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5:21

공유하기
이갈이 보특스로 치료한다
8年前 · 2,56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