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하이닉스 공장증설 관련 기자회견

2007-02-06 アップロード · 136 視聴

이날 회의는 하이닉스 이천공장 증설 불허에 대한 다각적 현황파악과 대응책 마련을 놓고 강도 높은 정부비판과 대응 의견이 이어졌다. 경기도의회에서는 1월 29일에 제218회 임시회를 긴급 소집해 하이닉스 이천공장 증설 허용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도의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마련해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민국의 일자리 대한민국의 선진화를 가로막는 것은 환경이 아니라 자유시장경제를 역행하는 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론 입니다. 균형발전을 말한다면 이천입니다. 하이닉스의 공장증설 권한은 세개라인 모두 이천공장에 투자하는 것이었습니다. 국가가 기업을 선택하는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이제 기업이 국가를 선택하는 시대가 왔습니다. 그런데 우리 대한민국은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정부는 기업이 마음놓고 기업활동을 하도록 지원하고 규제를 완화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기업이 해외탈출 액소더스가 겉잡을 수 없이 가속화 될 것입니다. 정부의 기업의 투자선택을 자유롭게 해줄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이것은 지금 이천, 수도권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문제입니다. 왜 나라를 이렇게 투쟁과 대결과 갈등과 분열을 몰아치는지 모르겠습니다. 상생의 경제원리를 해달라 이천도 하나 청주도 하나 마지막 하나는 2010년이 되면 그때 결정하자.

지금 현재 이천지역은 상수원 보호구역으로서 구리사용이 원천적으로 금지되어 있는 상태에 있습니다. 이를 이유로 해서 정부가 이천공장의 증설을 불허했습니다. 그러나 상수원 보호구역에 구리사용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나라는 없습니다.

이천은 공장 부지 인프라가 완전 다 되어 있습니다.그런데 청주로 가면 엄청난 시간과 경비가 많이 듭니다.

경제가 아주 어렵습니다. 그래서 규제완화를 통한 투자 활성화다. 막상 들여다 보면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국토 균형발전 이차원가기도 전에 상수원 보호문제라는 벽에 막혀서 자초된 그런면이 있습니다.

tag·경기도지사하이닉스,공장증설,관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pip0518
2009.01.26 17:49共感(0)  |  お届け
매물 알아보기
삭제

지사의 발자취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