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폭력배 낀 마약사범 무더기 검거

2007-10-13 アップロード · 1,670 視聴

조직폭력배 낀 마약사범 무더기 검거

조직폭력배가 낀 수억원대 필로폰을 상습 투약하던 마약 사범들이 경찰에 검거됐다.제주경찰서는 9일 속칭 산지파 조직폭력배 김모씨(30) 등 5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에 신청했다.경찰에 따르면 산지파 행동대원인 김씨는 지난 3월부터 육지부에서 필로폰 약 90g을 시가 4억5000만원 상당을 들여와 제주시내 모텔 등지에서 또 다른 조직폭력배 김모(30)·이모(29)· 양모(29)·김모(여.33)씨 등에게 무료로 투약해준다며 유인한 후 중독 상태에 빠뜨려 거액의 이득을 취한 혐의다.이씨 등은 도내 약국에서 1회용 주사기를 구입한 후 숙박업소에 장기 투숙하면서 필로폰 0.03g과 증류수 30cc를 희석시켜 혈관에 주사하는 방법으로 적게는 6회에서 200회 가량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특히 조폭 김씨는 마약을 끊으려고 약지 손가락을 잘랐지만 마약의 유혹에 벗어나지 못하고 또 다시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김씨는 체포 당시에도 투약한 마약으로 식은 땀을 흘리고, 손을 떠는 등 환각상태에 빠져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김씨가 마약을 육지부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운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가 총 7차례에 걸쳐 10g-20g을 항공편으로 운반했고, 워낙 소량이어서 검색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경찰은 이들이 필로폰을 구입한 경로를 추적, 공급책 등 상선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tag·조직폭력배,마약사범,무더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화제]개인ucc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1

공유하기
방구에 날리는 치마~ㅋㅋ1
9年前 · 14,703 視聴
R18 초절정 섹시 스트립
9年前 · 2,323 視聴
R18 여중생 학교폭력
9年前 · 6,46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