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영상뉴스 자식같이 키운 배추를 버려야 하나.

2006-11-18 アップロード · 712 視聴

김장 채소를 비롯한 주요 농산물의 가격이 생산비 이하로 폭락한 가운데 충남 홍성군에서는 가격 안정을 위해 산지 계약재배 배추에 대해 폐기처분을 시행하고 있다.

16일 서부면의 한 현장을 찾았을 때는 대부분의 배추와 무 밭이 이미 폐기된 상태였고, 6000여 포기가 있는 배추밭을 폐기하는데 트랙터로 불과 10여분 정도가 걸릴 뿐이었다.

농업인 최모씨는 “자식같이 키운 배추인데 트랙터로 폐기하는 모습을 보니까 마음이 안 좋다”며 “앞으로 가족이나 먹기 위해 몇 포기만 텃밭에 재배하고, (크게는) 짓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성의 경우 지난 13일부터 326농가 1만1000여 톤에 대해 폐기처분을 시행하고 있으며, 지역별 폐기량은 홍성농협 7농가 382톤, 구항농협 38농가 1198톤, 결성농협 113농가 3689톤, 광천농협 124농가 4280톤, 서부농협 28농가 1076톤 등이다.

농협관계자는 “김장철을 앞두고 가격이 폭락한 가을배추 가격조절을 위해 계약 재배 농가를 중심으로 폐기작업을 시행중이며, 폐기처분이 완료되면 배추 가격이 다소 올라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tag·충남영상뉴스,자식같이,키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홍성-예산 소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광천토굴새우젓
10年前 · 18 視聴

04:42

공유하기
예산군, 모레자루쯤이야...
10年前 · 1,88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