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영상뉴스 장항산단 즉시 착공하라

2007-01-04 アップロード · 575 視聴

금강하구둑에서 서천군민 대규모 집회

정부가 환경 문제 등으로 장항산단 계획을 재검토할 것으로 알려지자 충남 서천군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14일 서천군민 2천여명은 장항국가산업단지 연내 착공을 외치며 금강하구둑(국도 21호선) 봉쇄를 시도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경 궐기대회 마친 후 주민들은 트랙터, 포크레인 등을 앞세운 뒤 장항과 군산을 연결하는 금강하구둑 도로를 점거하고 2시간째 경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들은 이를 제지하는 경찰 8개 중대 병력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으며 “장항산단 즉시 착공하라”, “죽이든지 살리든지 금년 안에 결정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장항산단의 즉시 착공을 강하게 요구했다.

또한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4시경 점거를 일시 풀고 주차장으로 장소를 옮기는 과정에서 경찰이 주최측의 방송차량을 경찰서로 이동시키자 이에 격분한 참가자 300여명이 또 다시 도로를 점거해 농성을 벌였고 오후 5시 30분경 해산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금강하구둑 봉쇄시도와 같은 강경집회는 물론 등교거부와 세금납부 거부도 강행하겠다고 밝혀 장항산단 연내 착공을 둘러싼 갈등은 점점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한편, 이완구 충남도지사는 14일 장항산단 연내 착공을 요구하며 서천지역주민들이 대정부 투쟁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의사표시 방법이 물리적인 행동으로 이뤄져선 안된다” 며 자제를 당부했다.

tag·충남영상뉴스,장항산단,즉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보령-서천 소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