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저해물질로 오염

2007-02-06 アップロード · 1,037 視聴

친환경 다목적댐을 지향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보령댐이 엉터리로 수돗물 관리를 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러한 현장은 보령댐 상류지역인 보령시 미산면 용수리 중대암 부근에서 확인이 되었습니다.

가뭄이 계속되면서 담수율이 30% 이하로 떨어지자 10년간 방치했던 수몰당시의 각종 폐자재 등 환경저해물질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것입니다.

취재진이 현장에 가 본 결과, 그 규모와 상태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습니다.

이 지역은 수몰당시 취나물, 버섯 등을 재배하였던 비닐하우스촌을 이루었던 곳으로 당시 이러한 하우스 등을 수거하지 않고, 담수를 한 것입니다.

그러나 10년이 지난 지금 댐의 바닥이 드러나자 당시 사용했던 각종 폐비닐 및 철골 등이 곳곳에서 발견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러한 철골 등이 부식되면서 나타나는 유해물질이 붉은 띠를 형성하고 있으며, 물과 함께 희석되어 가고 있습니다.

결국 시민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수돗물 관리를 그동안 엉터리로 해 왔다는 것입니다.

지난 96년 10월 완공된 보령댐은 보령, 홍성, 서산, 서천, 당진 등 인근 7개 시군 약 삼십삼만오천여명이 마시고 있습니다.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환경친화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하고 있는 수자원공사와 보령댐. 그 엉터리 수돗물 관리에 시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tag·환경저해물질로,오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보령-서천 소식』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