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 한국Vs카타르 심판 편파판정....

2006-12-13 アップロード · 11,714 視聴

아 정말 황당하네염...
저사람 심판 자격있는건지...



남자핸드볼 이준희의 슛
카타르에 준결승서 분패..3-4위전으로 밀려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남자핸드볼의 대회 6연패 꿈이 중동 심판의 편파 판정으로 좌절됐다.

한국은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가라파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핸드볼 준결승에서 주최국 카타르를 맞아 중동 심판의 노골적인 편파 판정에 휘말리며 28-40, 12점 차로 분패했다.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우승한 이래 2002년 부산 대회까지 아시안게임 5연패를 이뤘던 남자 핸드볼은 노골적인 심판의 횡포에 아시아 정상 자리를 약탈당하고 말았다.

이번 경기에 배정된 심판은 쿠웨이트 출신 알리 압둘후세인과 사미 칼라프. 이들은 경기 시작부터 편파판정을 일삼았다.

경기 시작 30초 만에 이태영이 왼쪽 측면에서 골을 넣었으나 라인을 밟았다며 무효처리했고 이어진 속공기회에서는 백원철의 오버스텝을 선언했다. 이후부터 심판들의 편파판정은 공격의 핵인 203㎝의 장신 공격수 윤경신에게 집중됐다.

전반 4분 윤경신이 속공 기회에서 두어발짝 밖에 밟지 않았는데 심판은 곧바로 오버스텝을 선언했고 윤경신이 어이없다는 표정을 짓자 2분 퇴장을 줬다. 점수는 0-4로 벌어졌고 한국은 전반 5분에야 피봇 박중규가 첫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부터 심판들은 턴오버(공격권이 넘어가는 것) 작전을 썼다. 원래 신체 접촉이 많은 핸드볼 경기에서 한국이 상대에게 조금만 닿으면 턴오버를 불어댔다.

한국 수비 때에는 무조건 2분 퇴장에다 7m 드로를 선언했다. 한국은 경기 내내 골키퍼를 제외한 5명이 공격할 수밖에 없었다.

한국은 중거리슛 밖에 도리가 없었고 윤경신과 백원철, 이준희가 15m 밖에서 속임수 동작 뒤에 중거리포를 날려 점수를 차근차근 쌓아갔지만 전반을 13-19, 6점 차로 뒤진 채 마쳤다.

후반들어 심판들의 편파판정은 도를 더해갔고 후반 8분에는 김장문이 레드카드로 실격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점수는 16-28, 12점 차까지 났다.

한국은 포기하지 않았지만 힘을 내려 하면 심판들은 어김없이 호루라기를 불었다. 몸싸움이 가장 많을 수밖에 없는 피봇 박중규는 끊임없이 턴오버에 시달렸고 어이없는 2분 퇴장도 받았다.

후반 16분 점수는 17-32, 무려 15점 차로 벌어졌고 더 이상 추격하는 것은 의미가 없어졌다.

한국은 5-6명이 싸우고 카타르는 심판 2명까지 합해 9명이 싸우는 경기였다. 경기를 통틀어 한국 2분 퇴장은 10개였고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심판의 편파적 판정 논란을 일으켰던 한국-카타르의 남자핸드볼 준결승 경기와 관련해,카타르가 먼저 재경기를 수용하겠다고 나섰다.

12일 한국선수단을 방문한 카타르 핸드볼 협회 부회장과 감독 등은 11일 한국-카타르 남자 핸드볼 준결승 경기와 관련해 "심판판정이 불공정한 경기였다는 것"을 인정하고 남자핸드볼 준결승 경기의 재시합의 수용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 선수단과 카타르 선수단은 아시아 핸드볼 협회(AHF)에 재시합을 요구하는 서한을 각각 발송키로 했다.

한편 카타르 정부도 이날 "11일 경기결과로 인해, 한국-카타르간의 우정이 금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한편 대회 6연패를 노렸던 남자 핸드볼은 11일 심판의 노골적인 편파 판정속에 홈팀 카타르에 28-40으로 패해 3-4위전으로 밀렸다.


tag·핸드볼,한국Vs카타르,심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주대갈
2006.12.14 03:29共感(0)  |  お届け
한국vs카타르삭제

티 ┣ 영상2관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