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하드우드 클래식 : 패트릭 유잉

2006-06-08 アップロード · 1,237 視聴

농구 코트를 호령했던 킹콩센터 ‘패트릭 유잉'
1973년,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미국의 메사추세츠로 이주한 유잉 부부에게 일곱 자녀가 있었다. 이 중 다섯째 패트릭 유잉 12살이었는데, 중학교에 들어갔을 때 키가 186cm였다. 큰 키에도 불구하고 어머니의 학구열에 힘입어 학업에만 충실했던 그는 집 근처 농구장에서 이웃들과 농구를 시작하면서 운명이 결정되었다. 훈련을 할수록 실력이 향상되고 키도 고등학교 2학년에 210cm가 넘어 버리면서 대형 유망주로 주목 받았다. 하지만 큰 키에 흑인이며 재능이 뛰어나자 주위의 시기를 받기 시작했는데, 그런 차별에 맞서서 흥분하기 보다는 현실을 순응하며 시합에만 더욱 집중했다. 차별에 대한 분노를 경기력으로 승화시키는 성숙한 태도는 이후에도 그를 단련시키는 힘이 되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워싱턴 조지타운 대학으로 진학하면서 센터 포지션을 완벽하게 마스터하면서도 언제나 팀의 기둥이자 리더로서 활약했다. NCAA 챔피언 쉽에서 마이클 조던이 이끈 당대 최강의 팀 노스 캐롤라인에게 비록 패했지만, 하킴 올라주원이 이끄는 휴스턴에 승리하며 NCAA 타이틀을 거머쥔다. 돌아가신 어머니의 뜻에 따라 4년 대학 과정을 모두 마친 학문과 운동 실력을 겸비한 선수였다. 뉴욕 닉스에서 데뷰하며 뛰어난 기량을 선보인 1986년에 신인상을 획득한다. 그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팀 성적은 하위권이었고 뉴욕의 열성적인 팬들은 비난의 화살을 뉴잉에게 돌렸다. 그러자 고등학교 때 차별 받던 기억이 그를 다시 강하게 만들었고 역대 두번째 높은 52승을 거두며 1989년에 팀을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다.

하지만 닉스가 우승까지 하기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았다. 특히 자주 교체되는 팀 사령부가 가장 불안했는데, 1991년부터 부임한 명감독 `펫 라일리`가 사령탑을 맡으면서 그 해 닉스는 최강의 팀으로 거듭난다. 플레이오프 1차전을 통과한 뒤 시카고 불스와 만난 뉴욕 닉스는 7차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패하고 다음 시즌을 기약한다. 이 때, 6차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뉴잉이 후반에 복귀하여 지고 있던 팀을 승리로 이끈 감동적인 장면과 만날 수 있다. 다음 시즌에 다시 시카고 불스에게 다시 패하며 패트릭 유잉은 2002년 은퇴할 때까지 결국 우승을 하지 못했다. 80년대 LA 레이커스의 전성기를 이끌었고, 90년대에 뉴욕 닉스를 부활시켰던 `팻 라일리` 감독은 매직 존슨, 카림 압둘 자바 등 수많은 스타들을 지도했고 선수시절에는 윌튼 챔일벌린과 같이 뛰기도 했지만 패트릭 뉴잉처럼 끊임없이 노력하는 선수를 보지 못했다고 한다. 그의 농구 역사는 화려한 플레이보다는 끊임없이 노력해서 정상의 자리에 오른 한 인간의 역사이다.

tag·하드우드,클래식,패트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anakinskywalker
2006.06.09 12:28共感(0)  |  お届け
아~~! 비운의 스타~~! 유잉~~! 여튼, 잘 보고 갑니다..^^삭제

NBA 다큐멘타리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