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하드우드 클래식 : 하킴 더 드림

2006-06-08 アップロード · 1,694 視聴

NBA 하드우드 클래식 : 하킴 더 드림 (NBA Hardwood Classics : Hakeem Olajuwon)
아메리카 드림을 일구어낸 아프리카 출신 MVP ‘하킴 올라주원’
하킴 올라주원의 별명은 드림(dream)이다. 1963년 나이지리아에서 태어난 그는 18살 나이에 미국으로 건너와서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 되었다. 그가 이룬 아메리칸 드림은 곧 그를 가리키는 말이 된 것이다. 휴스턴 대학의 농구팀 쿠커스에서 농구를 시작할 때 이미 키가 210cm였기에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었던 그는 당시 NBA 휴스턴 로케츠를 이끌던 명센터 ‘모제스 말론’의 가르침을 받으며 가능성은 점점 현실이 되었다. 2학년 때는 또 한 명의 NBA 스타 ‘드렉슬러’와 함께 팀을 NACC 플레이오프까지 올려놓았다. 하지만 노스 캐롤라이나와의 결승에서 극적으로 역전패하며 우승과의 인연이 없는 선수가 될 운명에 처한다. 3학년에 다시 우승에 도전하지만 패트릭 유잉이 이끄는 조지타운 대에 패하고 다음 시즌 NBA에 진출한다. 마이클 조던과 찰스 바클리를 제치고 휴스턴 로케츠에 일순위로 드레프트된 그는 224cm의 랄프 샘스과 트윈 타워를 형성하며 휴스턴을 가장 위협적인 팀으로 만든다.

85~86시즌인 데뷔 2년 만에 팀을 서부 컨퍼런스 최종 라운드에 올려 놓은 트윈타워는 매직 존슨과 카림 압둘 자바가 이끄는 80년대 최고의 팀 LA 레이커스라는 거대한 벽을 넘어 월드 챔피언 쉽에 진출한다. 비록 보스턴에 석패했지 휴스턴은 다음 시즌을 기약할만한 강팀이었다. 하지만 이후 랄프 샘슨이 트레이드 되는 등 전력이 약화되고, 이와중에 하킴은 혼자서 플레이하는 이기적인 선수로 팀과 팬들의 외면을 받게 된다. 1992년에 팀을 떠나야 할지도 모르는 기로에 서있던 그는 이슬람 신앙에 의지하면서 평정심을 되찾고 팀플레이에도 재능이 있음을 알리기 시작한다. 우승에 대한 욕심을 버린 하킴의 재도약을 발판으로 휴스턴은 다시 강팀이 된다.

1994년은 그야말로 하킴 올라주원의 해였다. 리그 MVP에 오르고 플레이오프에서도 최고의 기량을 펼치며, 서부 컨퍼런스 결승전에서 찰스 바클리의 피닉스 선즈과 챔피언 쉽에서 패트릭 뉴잉의 뉴욕 닉스를 차례로 물리치고 휴스턴 역사상 최초의 우승을 거머쥔다. 3대2로 지고 있던 휴스턴은 6차전에 결정적인 슛블록으로 7차전에 올려놓은 감동적인 장면과 우승 장면이 펼쳐진다. 영상 곳곳에는 대학 동료였던 또 한명의 수퍼스타 `드렉슬러`의 인터뷰 및 활약상이 함께 한다. 2002년 은퇴한 그는 역대 최고의 센터 중 한명으로 기억되어 있다. 나이지리아에서 온 한 청년이 아메리카 드림을 이루는 일대기는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 진한 감동으로 다가온다.

tag·하드우드,클래식,하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aktlakfn3
2006.06.11 11:47共感(0)  |  お届け
기옥시옷삭제

NBA 다큐멘타리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