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금융 160억달러 추가 공급

2008-11-19 アップロード · 77 視聴

'정부와 한국은행이 160억 달러의 외화유동성을 수출입금융에 추가로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수출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와 한국은행이 추가로 160억달러의 외화유동성을 수출입금융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한국은행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백 억달러를 공급합니다.
중소기업 수출환어음을 담보로 제공하는 은행에 해당 금액만큼 외화를 최장 6개월동안
대출해주는 방식입니다.
이번 유동성 공급은 경쟁입찰방식으로 스와프거래를 통해 지원하기로 한 백 억달러와는
별도로, 오는 17일부터 시행됩니다.
기획재정부도 다음주부터 60억달러의 외화유동성 공급에 나섭니다.
기존에 경쟁입찰방식 무담보대출을 하기로 했던 2백억달러 중 일부를 수출입금융지원으로
전환한 겁니다.
기획재정부 손병두 외화자금과장은 은행들의 유동성 경색은 상당히 해소됐지만,
수출기업들이 달러 자금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원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정도 규모라면, 수출입금융 부족을 해소하는데 충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으로 정부와 한국은행에 의해 공급된 외화유동성은 모두 550억달러로
늘어나게 됐습니다.
한편, 금융당국은 외화유동성 지원 노력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사후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공급된 유동성의 사용용도를 주기적으로 점검해서 다른 용도로 사용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bsp;'

tag·160억달러,공급,수출입금융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4
全体アクセス
1,962,380
チャンネル会員数
90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17

공유하기
'인터넷문화를 바꾸자'
8年前 · 13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