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 신용회복 돕는다

2008-11-19 アップロード · 4,798 視聴

'금융권에서 돈을 빌렸다가 이를 제때 갚지 못해 연체자로 전락한 저소득층을 위해서
신용회복지원사업이 지난 11일부터 시작됐습니다.
하루 평균 백여명의 기초생활수급자가 신용회복 기금을 신청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현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김 모씬 정년 퇴직 후 사업 실패로 기초생활수급자가 된 후 국가보조금 50만원으로
빠듯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5년 전 대출 받은 1백만원은 도무지 갚을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1백만원의 빚은 3백만원까지 불어났습니다.
이처럼 기초생활수급자가 연체자로 전락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대책을
내놨습니다.
정부는 지난 11일부터 은행이나 카드회사 등에서 돈을 빌렸다가 연체한 기초생활수급자들을
대상으로 채무 재조정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3개월 이상 연체한 기초생활수급자면 신청이 가능합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연체 이자를 감면받고 원금은 최장 8년 동안 나눠서 갚을 수
있습니다.
또한 기초생활 수급자 자격을 유지하는 동안에는 부채 상환을 미룰 수도 있습니다.
대상자는 약 3만여명 선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출 받은 금액이 아무리 많더라도 신청자격에 제한은 없지만 무등록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릴 경우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신청기간은 내년 4월 말까지이며 신청방법은 한국자산관리공사 본부나 9개 지사를
찾아 신분증과 기초생활수급자 증명서만 체출하면 됩니다.
신용회복기금은 일반 연체자들을 위한 채무재조정 지원사업과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전환해주는 환승론 사업도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입니다.(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기초생활수급자,돕는다,신용회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
全体アクセス
1,962,023
チャンネル会員数
88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