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자도산 방지 범정부 대처 박차

2008-12-03 アップロード · 67 視聴

'글로벌 금융위기와 환율 급등으로 중소기업들이 극심한 유동성 자금 부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파생금융상품 키코에 가입한 중소기업들은 더욱 막대한 손실을 입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정부는 우량 중소기업의 흑자도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을 돕기 위한 정부의 정책들, 어떻게 추진되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정부는 흑자 기업의 도산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판단 아래, 다양한 유동성 지원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입니다.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은 중소기업의 건전성을 네 등급으로 나누고, 상위 두그룹인
A와 B등급은 유동성을 지원해 회생시키고, C와 D등급은 구조조정과 회사 정리 절차에
착수하는 제도입니다.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달까지 모두 409개 기업이 8천134억원의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집계돼 중소기업의 유동성 지원에 많은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패스트 트랙 프로그램 외에도 다양한 유동성 공급 방안을 추진중입니다.
먼저 지난 10월 1일에 중소기업 유동성 공급을 위해 총 4조3천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하기로 했고,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도 160억달러의 무역금융을 지원해 기업의
원활한 수출입을 돕기로 했습니다.
또한 중소기업청을 통해 긴급 편성됐던 회생특례자금 300억원에 정책자금 1천억원을
추가로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달 14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이밖에 관세청과 행정안전부도 중소기업의 관세와 지방세 납부를 최대 6개월까지
미뤄주도록 하는 등 범 부처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내년 상반기에도 세계경제의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는 수출
중소기업의 흑자도산을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한다는 계획입니다.(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대처,박차,방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7
全体アクセス
1,962,677
チャンネル会員数
89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6:11

공유하기
일자리 창출 대책
8年前 · 15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