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일하는 어려운 이웃' 초청 오찬

2008-12-24 アップロード · 70 視聴

'이명박 대통령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일하는 서민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격려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빈곤층을 위한 사회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연말을 맞아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열심히
일하고 있는 서민 25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격려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어린시절 노점상을 했던 경험을 소개로 말문을 열었습니다.

가게 앞에 있으면 옆으로 가라고 해서 계속 쫓겨다녀 돈만 벌면 가게 사는 것이
소원이었다며 여러분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격려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장사가 안될 때 구청에서 나와 자꾸 물어보면 귀찮았다며 말로
위로하는 것보다 물건 하나라도 사주는 게 좋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가 어려워 실업이나 사업실패로 생활이 일시적으로
어려워지는 신빈곤층을 위한 사회안전망을 촘촘히 해서 경제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서로에 대한 배려와 보살핌이 중요하다"면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정부의 노력과 함께 국민들 각자가 어려워도 끝까지
희망을 잃지 않고 미래에 대비하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초청된 `일하는 어려운 이웃'은 환경미화원, 재래시장 상인, 택시기사, 신문배달원
등으로, 특히 이달초 이 대통령이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을 방문해서 만났던 무 시래기
노점상 박부자 할머니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당시 이 대통령은 "대통령과 나라가 잘 되길 매일 기도한다"는 박 할머니의
말을 듣고 감격해 두르고 있던 목도리를 풀어줘 화제가 됐었습니다.
이날 오찬에는 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박부자 할머니로부터 무 시래기를 구입해
만든 우거지 갈비탕이 나왔으며, 오찬 후 이 대통령 내외는 참석자들에게 자주색
목도리를 선물로 전달하며 격려했습니다. (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520 http://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대통령,어려운,오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15
全体アクセス
1,966,761
チャンネル会員数
92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